넥슨, 신작 부진으로 2분기 영업익 19%↓…매출은 반기 사상 최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넥슨, 신작 부진으로 2분기 영업익 19%↓…매출은 반기 사상 최대

최종수정 : 2019-08-08 16:18:43

2019년 2분기 실적 요약. 넥슨
▲ 2019년 2분기 실적 요약. / 넥슨

넥슨은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피파 온라인4' 등 주요 스테드셀러 게임들의 장기 흥행에 힘입어 반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신작의 흥행 부진 등의 여파로 부진한 성적을 보였다.

넥슨은 올 2·4분기 매출액 5712억원(539억엔), 영업이익 1377억원(130억엔)을 달성했다고 8일 밝혔다. 전년 대비 각각 13% 늘고, 19% 줄어들었다. 순이익은 2030억원(191억엔)으로, 같은 기간 41% 줄었다.

다만, 상반기 누적 매출은 1조5852억원(1469억엔)으로, 반기 기준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는 장기 흥행 지식재산권(IP) 게임들의 영향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6%의 높은 성장을 보였다. 올 상반기 넥슨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글로벌 매출 1조원을 돌파했으며, 상반기 해외 매출은 전체 매출의 72% 비중을 차지한다.

지난 4월 서비스 16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전략적인 콘텐츠 업데이트와 유저 친화적인 서비스 운영에 힘입어 한국 지역에서 6분기 연속 두 자리 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던전앤파이터' 역시 중국 노동절 및 11주년 업데이트를 통해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 갔다.

넥슨의 또 다른 인기 IP인 카트라이더의 2분기 매출은 지난 해 동기 대비 2배 이상 성장했고, '피파 온라인 4'는 신규 클래스 선수 도입 및 성공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전망치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넥슨(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3분기 이후에도 자사의 강점들을 기반으로 건강하고 장기적인 성장을 도모하겠다"며 "최근 완전 인수 계획을 발표한 엠바크 스튜디오를 통해 서구권 시장의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새로운 게임과 이용자 경험을 창조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