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톤브릭, 신세계 강남점 접수…색조브랜드로써 입지 강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톤브릭, 신세계 강남점 접수…색조브랜드로써 입지 강화

최종수정 : 2019-08-08 14:00:06

스톤브릭 신세계강남점 이마트
▲ 스톤브릭 신세계강남점/이마트

스톤브릭 신세계강남점 이마트
▲ 스톤브릭 신세계강남점/이마트

스톤브릭, 신세계 강남점 접수…색조브랜드로써 입지 강화

정용진 신세계부회장의 색조브랜드 '스톤브릭(Stonebrick)'이 오는 10일 강남권에 단독매장 형태의 2호점을 개점한다.

스톤브릭 2호점은 패션/뷰티 브랜드들이 모여있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지하 1층 '파미에스트리트'에 40㎡(12평) 규모로 입점해 강남권 소비자들 공략에 나선다.

지난 2월 개점한 단독매장 1호점 홍대점이 신규 브랜드로서 이름을 알리는 '안테나샵' 역할을 했다면, 2호점 강남점은 스톤브릭만의 콘셉트를 알리고 품질에 대한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스톤브릭이 2호점으로 신세계 강남점을 택한 이유는 '백화점-면세점-호텔'이 연결되어 있는 쇼핑 허브로써 구매력 있는 국내외 소비자들의 접근성이 높으며, 버스터미널과도 연결되어 있어 전국 각지의 고객들과도 첫 대면 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처럼 스톤브릭은 강남권의 랜드마크 격인 신세계 강남점에 2호점을 오픈함으로써 기존보다 넓은 고객층과 대면하며 색조 화장품 브랜드로써의 입지를 다진다는 전략이다.

한편, 스톤브릭은 신규 색조 브랜드로써 뛰어난 품질과 합리적 가격으로 색조 트렌드세터(Trendsetter)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스톤브릭 립 제품 가격은 1만6000원/2만원으로 평균적인 시장 가격 수준이지만, 명품 화장품을 제조하는 이탈리아 소재의 세계적인 화장품 OEM·ODM 업체와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가 협업해 생산해 품질을 높였다.

패키지 또한 세계적인 광고/디자인 시상식 'D&AD(디앤에이디)'와 패키지 디자인 어워드 'DIELINE(다이라인)'으로부터 지난 5월 디자인 어워드를 각각 수상하기도 했다.

이러한 점들 때문에 실제 스톤브릭의 누적 매출은 목표치 대비 190%를 달성하는 등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특히 홍대점은 해외로도 입소문이 나 외국인 고객 비중이 지난 3월 기준 25% 수준에서 8월 현재 50% 수준으로까지 상승했다.

스톤브릭은 2호점 오픈을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8월 한 달 간 매주 주말과 공휴일 오후1시부터 8시까지 진행한다.

우선, 오픈 프로모션으로 제품 1개 구매시 미니틴트와 파운데이션 샘플 파우치를, 2개 구매시 브릭플러그 4구와 손거울을 증정한다. 금액대별로는 5만원 이상 구매시 1만6000원 상당의 화장품 파우치를, 15만원 이상 구매시 10만원 상당의 퍼스널컬러 진단권을 증정한다.

또한, 매장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스틱스 쌓기'를 비롯해, '룰렛 이벤트', '인스타그램 이벤트' 등 다양한 고객 참여형 이벤트도 진행한다.

'스틱스 쌓기'는 립/블러셔/컨실러 등의 '스틱스' 제품을 쌓아 올린 개수에 따라, 네일컬러/라이너/섀도우/립스틱 등의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다. '스틱스'를 20개 이상 쌓을 경우, 21개째부터의 제품들을 모두 증정한다.

이밖에도, 10/11/17/18일 각각 오후 3시와 6시에는 퍼스널 컬러 컨설턴트를 섭외해 '퍼스널 컬러'를 진단해주고 해당 컬러로 메이크업을 해주는 '메이크업쇼'를 진행한다.

스톤브릭은 자체 온라인몰을 비롯해 화장품 전문 편집매장, 면세점 등 다양한 유통 채널에 순차적으로 입점하며 판로를 넓혀가고 있다. 현재 홍대점과 온라인몰 외에도 부츠, 시코르, 롭스, 면세점 등 20여곳에서 판매하고 있다.

김계숙 스톤브릭 팀장은 "2호점은 강남권의 주요 소비 거점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입점으로 강남권 고객들은 물론 해외 관광객과 타 지역 거주자들에게도 스톤브릭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소비자들과 다양한 스킨십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