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윤석열 면전서 "편향인사 우려… 유념해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황교안, 윤석열 면전서 "편향인사 우려… 유념해야"

최종수정 : 2019-08-08 13:33:33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예방을 받은 뒤 기념촬영을 위해 윤 총장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예방을 받은 뒤 기념촬영을 위해 윤 총장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을 앞에 두고 "한 쪽으로 치우친 인사가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며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전면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취임 인사차 국회에 방문한 윤 총장을 만나 "특정 영역의 중요한 보직을 특정 영역 검사가 맡은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신임 검찰총장 임명이 '코드인사(측근·정실내정)'라는 비판이다.

황 대표는 "최근 열심히 하고 역량 있는 검사가 검찰을 많이 떠나고 있어 안타깝다"며 "윤 총장이 (검찰 조직이) 흔들리지 않도록 해주기 바란다"며 "나라가 어려울 때 중책을 맡아 힘들 텐데 최선을 다해 오직 나라만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63대 법무부장관을 지낸 황 대표는 사법연수원 13기로 윤 총장보다 10기수 선배다.

황 대표는 또 "검찰의 역할을 감당하기에 부족함 없는, 균형 있는 인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을 후보로 지명한 후 60여명의 검사가 사직한 '인사 파동'에 대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이어 "(여야 간) 고소·고발사건이 70여건"이라며 "면밀히 살펴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검찰을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윤 총장은 "대선배이신 대표님이 검찰에 늘 깊은 관심을 두시고 좋은 지적을 해주신 것에 대해 깊이 감사하다"며 "지적한 말씀은 검찰 업무를 처리하는데 신중하게 받아들여 반영토록 하겠다"고 답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