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비당권파 "12일 전원 탈당"… 분당 사실상 마무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평화당 비당권파 "12일 전원 탈당"… 분당 사실상 마무리

최종수정 : 2019-08-08 11:37:52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 왼쪽 가 8일 국회에서 열린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대안정치 회의에서 장병완 의원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왼쪽)가 8일 국회에서 열린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회의에서 장병완 의원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비당권파이자 제3지대 신당 추진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 정치 연대(대안정치)' 소속 의원 10명이 탈당을 예고했다. 평화당 분당 사태는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유성엽 평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안정치 소속 전원 10명은 평화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며 "12일 오전 11시 전원이 참여한 기자회견을 통해 결행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대안정치에는 유 원내대표와 천정배·박지원·장병완·김종회·윤영일·이용주·장정숙·정인화·최경환 의원이 소속했다. 이들은 이미 탈당계를 모으고 향후 행보에 대한 조율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원내대표는 "창당 1년 반 만에 당을 떠나는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다"면서도 "제3지대 신당 창당이라는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라고 애써 생각해본다"고 소회했다.

또 같은 달 정동영 대표를 언급하며 "대안정치의 제안을 당권투쟁으로 받아들여 끝내 거부했다"며 "머지않아 다시 한 길에서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다만 "궁극적으로는 탈당 결행이 안 되길 바란다"며 "(정 대표에게도) '12일 기자회견을 하니 그 전까지라도 끝까지 대화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탈당 발표 당일 전까지 대화를 통해 극적 타협이 있길 기대한다는 게 유 원내대표 설명이다.

대안정치 측은 탈당을 결행할 경우 비교섭단체로 등록한 후 제3지대 신당 창당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소속 의원 10명 외에도 김경진·손금주·이용호 의원 등이 동행할 가능성도 높다는 게 이들 주장이다.

신당의 경우 유 원내대표가 대표·원내대표 모두 병행하고 최경환 의원이 간사직을, 장정숙 의원이 수석대변인을 수행할 예정이다. 윤영일 의원은 정책 TF 단장을 맡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