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국민銀, 日 규제 애로 소재·부품 기업에 금융지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보·국민銀, 日 규제 애로 소재·부품 기업에 금융지원

최종수정 : 2019-08-08 09:22:31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 왼쪽 와 신덕순 국민은행 중소기업 고객그룹대표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 소재·부품 기술혁신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기술보증기금
▲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왼쪽)와 신덕순 국민은행 중소기업 고객그룹대표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 '소재·부품 기술혁신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과 국민은행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 '소재·부품 기술혁신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일본 수출규제로 경영 애로를 겪는 국내 소재·부품 중소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관련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일 일본 화이트리스트 제외 후 맺어진 금융권 최초의 업무협약이다.

지원 대상기업은 소재·부품 전문기업 등의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소재·부품업종 기업이다. 기보와 국민은행은 '특별출연 협약보증', '보증료지원 협약보증'을 통해 1000억원을 지원한다.

이번 금융지원을 위해 국민은행은 20억원을 기보에 특별출연하고, 기보는 출연금을 재원으로 400억원 규모의 기술보증을 지원한다. 또한, 협약 대상기업이 부담하는 보증료를 국민은행과 기보가 매년 0.2%포인트씩 3년간 지원하는 보증료지원 프로그램도 600억원 규모로 운용한다.

기보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의 경영안정과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소재·부품산업의 기술력이 산업경쟁력과 직결된 만큼 소재·부품 분야의 강소기업이 '기술자립'을 이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보는 이번 업무협약 이외에도 일본 수출규제 영향을 받은 피해기업에 만기 연장, 상환유예 및 신규자금을 지원하는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