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2Q 영업이익 47%↓…"미중분쟁으로 수요 부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화케미칼, 2Q 영업이익 47%↓…"미중분쟁으로 수요 부진"

최종수정 : 2019-08-07 15:08:31

한화케미칼 로고 이미지
▲ 한화케미칼 로고 이미지

한화케미칼은 올해 2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이 97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조3741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5%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230억원으로 87.6% 줄었다.

기초소재 부문에서는 국제유가 강세로 원가가 상승했으나 미중 무역분쟁 속에서 수요가 부진함에 따라 폴리에틸렌(PE), 폴리염화비닐(PVC) 등 주요 제품 가격이 약세를 보이면서 스프레드(원료와 최종제품의 가격 차이)가 축소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태양광 부문은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의 고품질 모노(단결정) 제품 수요 강세로 판매가격이 상승했지만, 생산라인 전환 작업으로 일시적으로 원가가 상승해 영업이익이 전분기보다 줄었다.

가공 소재 부문은 주요 고객사의 중국 판매 부진 속에서 국내 신차판매 증가와 태양광 설치 수요 증가에 따른 태양광 소재 부문 매출 확대 영향으로 영업 적자 폭이 축소됐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3분기는 유가 약세의 영향을 받아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가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가성소다, PVC 등 주요 제품은 수요가 점차 회복하면서 실적이 나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