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C 업계 위기 확산…제주항공 2분기 실적 악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LCC 업계 위기 확산…제주항공 2분기 실적 악화

최종수정 : 2019-08-06 15:57:32

제주항공 항공기 제주항공
▲ 제주항공 항공기/제주항공

제주항공이 2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한 가운데 저비용항공사(LCC)들의 2분기 실적에도 먹구름이 끼고 있다. LCC들은 여행수요 증가 둔화와 한일 갈등으로 인한 일본행 여행객 감소로 3분기에서도 고전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은 6일 2019년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130억과 영업손실 274억, 당기순손실 29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올 상반기 누적 실적은 매출액 7058억, 영업이익 295억, 당기순이익 12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9.3% 늘어난 상반기 매출액은 창립이후 처음으로 7000억원을 넘어서며 매출성장세를 이어갔다.

다만 공급증가로 인한 경쟁심화, 여행수요 증가세 둔화 등 업황 부진과 환율 등 거시경제(매크로) 변수 악화가 겹치면서 2분기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각각 마이너스(-)274억, -295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로 전환했다.

제주항공은 하반기 시장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하게 위해 중국 신규취항 중심의 노선 다변화와 신규서비스를 통한 부가매출 확대 등 수익성 개선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운수권을 확보한 중국 노선 신규취항을 통해 일본노선에 비교적 치중되어 있던 노선 포트폴리오를 한층 안정화할 계획이다. 비수익 노선들을 정리하고 지난 5월 확보한 중국 운수권들을 바탕으로 8월에만 지난, 난퉁, 옌지, 하얼빈, 장자제, 시안 등을 포함해 약 8개의 중국노선 신규취항을 계획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난해와 비교해볼 때 늘어난 공급대비 여행수요 증가세가 다소 둔화되고 환율 상승 등 외부변수들의 영향으로 영업활동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로 양국 관계가 갈등양상을 보이며 일본행 여행객 수요가 줄어든 것도 실적 하락의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항공사들은 최근 일본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거나, 줄이는 등 수익성 방어에 돌입한 상태다. 하지만 이 같은 노선 조정에도 일본발 악재에 따른 실적 부진은 3분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내 LCC들의 전체 여객매출에서 일본 노선 비중은 ▲에어서울(50%) ▲에어부산(28%) ▲티웨이항공(28%) ▲제주항공(26.5%) 이스타항공(25%) ▲진에어(23.8%)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일본 노선 비율이 높은 LCC일수록 어닝쇼크가 우려되는 것은 사실"이라며 "일본 불매운동이 장기화될수록 타 노선에 집중하는 방향으로 마케팅 전략을 세울 것"이라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