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 육사 역대최고 지원경쟁률 보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공사, 육사 역대최고 지원경쟁률 보여

최종수정 : 2019-08-06 13:58:57

공사, 육사 역대최고 지원경쟁률 보여

2020년 신입생도를 선발하는 육·해·공·간호사관학교는 6일 1차시험결과와 함께 지원 경쟁률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선발 경쟁률은 공군사관학교가 48.7대 1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 육군사관학교 44.4대 1, 간호사관학교 44.3대 1, 해군사관학교 25.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학령인원 감소 등으로 경쟁률 감소를 우려했던 것과 달리 공사와 육사는 역대 최고의 경쟁률이었다.

육군에 따르면 총 330명(남자 생도 290명, 여자 생도 40명)을 선발하는 육사 80기 선발에 전국의 수험생 1만4663명이 지원했다. 지난해 보다 지원자는 3382명이 늘어났다.

여생도의 경쟁률도 111.2대 1로 최고치를 찍었다. 최근 3년 연속 육사 지원자는 매년 1만 명을 넘어서고 있다.

개교 70주년을 맞이한 공사는 총 215명(남자 생도 193명, 여자 생도 22명)을 선발하는 제72기 생도 모집에 전국에서 1만480명이 지원해 역대 최대인 48.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사 지원자가 1만명을 넘은 것은 1949년 개교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22명을 선발하는 여성 사관생도 모집도 2645명이 지원해 120.2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해사의 경우 2017년 이후 지속 상승하던 지원 경쟁률이 소폭 감소했다. 이는 입시제도 개선과 관련된 것으로 보여진다.

총 170명(남자 생도 150명, 여자 생도 20명)을 뽑는 제78기 생도 원서접수 결과 4263명(남자 3100명, 여자 1163명)이 지원해 25.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는 2010~2016학년도 평균 경쟁률인 26.4:1과 유사한 수치로, 2017학년도 이후 지속 상승하던 것에서 비하면 소폭 감소했다.

이와 관련해 해군은 "지원 시 지원동기와 학업활동 등을 기술하는 자기소개서를 기존 2차시험 응시 전 제출하던 것을 올해부터 1차 원서접수 단계부터 작성하도록 변경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는 2017학년도 이후 1차 시험 합격자의 2차 시험 미응시 사례가 증가한 것으로 고려해, 실제 입학을 희망하는 수험생에게 기회를 주고자 관련 절차를 개선한 것으로 보여진다.

간사의 경우 총 90명(남자 생도 9명, 여자 생도 81명)을 뽑는 64기 생도 모집에 3991명이 지원해 44.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47.1대 1에 비해 소폭 낮아진 경쟁률이다. 간사도 해사처럼 올해부터 원서 접수시 '지원동기 항목'을 추가 기입토록 해 허수 지원을 줄이려했기 때문이다.

간군 및 간호 사관학교 1차 합격자들은 학교별로 신체·체력검사, 면접 등 2차시험을 치르게 된다. 최종 합격자 공고는▲육사의 특별전형은 10월18일, 정시선발은 12월 13일 ▲해사 우선선발자는 10월 17일, 수능성적이 반영된 나머지 20%는 12월 13일 ▲간사 우선선발자는 10월15일, 정시선발·특별전형 12월13일 ▲공

사는 11월6일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