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플랫폼 경쟁 격화…'취향저격' 차별화 경쟁으로 틈새 노린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음원 플랫폼 경쟁 격화…'취향저격' 차별화 경쟁으로 틈새 노린다

최종수정 : 2019-08-05 14:22:07

지니TV 메인화면. 지니뮤직
▲ 지니TV 메인화면. / 지니뮤직

음원 서비스 경쟁이 기술과 결합해 치열해지고 있다. 음원 플랫폼 '멜론'이 1위를 수성하고 있지만 KT의 '지니뮤직'과 SK텔레콤의 '플로' 등이 추격전을 벌이는 모양새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니뮤직은 지난달 CJ ENM과 제휴해 영상 콘텐츠를 강화하고 초고음질 서비스를 적용한 앱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자 확보에 나섰다. 기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동영상 콘텐츠를 강화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으로 도약하려는 방침이다.

이동통신 변화에 따라 모바일 스트리밍 음악 소비가 대중화 되면서 지난해 말 기준 10명 중 9명이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듣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세대(5G) 이동통신의 상용화로 초고화질 음원도 순식간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환경을 갖췄다.

지니뮤직이 제공하는 프리미엄 음원 FLAC(Free Lossless Audio Codec)는 파일을 압축해 스튜디오 원음에 가까운 음질을 제공한다. 일반적으로 유통되고 있는 디지털 음원은 MP3다. MP3는 파일 용량을 줄이기 위해 사람이 듣지 못하는 비가청주파수 영역을 삭제하는 방식으로 제작된다. 이 과정에서 원본 오디오 대비 90% 가량 용량이 줄어들게 되지만 파일 내의 데이터가 손실돼 음질도 떨어진다.

지니뮤직에서 론칭한 FLAC 24비트 음원 서비스는 샘플링 주파수가 MP3 파일에 비해 4배 이상 정교하고 파일 용량은 28.8배 크다.

 아티스트앤플로 서비스 화면. 플로
▲ '아티스트앤플로' 서비스 화면. / 플로

지니뮤직은 CJ ENM과 K-POP 초고음질 24비트 FLAC 음원의 수급 확대도 추진한다. 또 해외 직배사 3사와 계약 체결을 완료해 연내 24만곡을 추가 수급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의 신규 음악 앱 '플로'도 추격세가 가파르다.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SK텔레콤의 신규 애플리케이션(앱) 플로에서 지난 3월 한달 간 멜론 가입자 약 1만3000여명이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 경쟁 앱에서의 이용자 유입 현황은 2만2500여명으로 추정된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신규 음악 플랫폼 플로를 출시했다. 기존 인기차트 줄 세우기에서 벗어나 인공지능(AI) 서비스를 특징으로 내세웠다. 개인의 취향을 AI로 분석해 최적의 음악을 추천한다.

플로는 지난달 음악플랫폼과 아티스트의 지식재산권을 접목해 좋아하는 뮤지션의 음악을 집중적으로 즐길 수 있는 음악 콘텐츠 멤버십 서비스 '아티스트앤플로'를 출시하기도 했다. 아티스트별 맞춤형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전용 콘텐츠, 아티스트의 한정판 MD 상품을 제작해 팬들의 유입 증가 효과를 노리겠다는 전략이다.

NHN 벅스는 삼성전자의 AI 플랫폼 빅스비와 연동한 음악 서비스를 출시하며 반전을 노린다. 벅스의 빅스비 기반 음악 서비스는 '빅스비 캡슐'을 통해 음성 명령을 할 수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와 손잡고 지난해 셰프컬렉션 패밀리 허브, QLED TV 등 삼성전자의 플랫폼과 연동한 음악 서비스 상용화에 나서고 있다.

국내 음원 시장은 연간 약 1조원 규모로 추산된다. 멜론이 45% 점유율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지니뮤직과 플로가 추격에 나서는 모양새다. 각 사들은 향후 기술 확보 등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신규 플랫폼 진입 등으로 국내 음악 스트리밍 시장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질 것"이라며 "향후 음악뿐 아니라 영상, 기술과의 결합으로 새로운 형태의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혁신이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