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트래블] 에어모리셔스, 허니문 타깃 '부산 프로덕트 세미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메트로 트래블] 에어모리셔스, 허니문 타깃 '부산 프로덕트 세미나' 개최

최종수정 : 2019-08-04 18:46:50
부산-홍콩 및 부산-싱가포르 경유 가능

에어모리셔스는 부산 및 경남지역 허니문여행사 관계자대상 설명회를 가졌다.
▲ 에어모리셔스는 부산 및 경남지역 허니문여행사 관계자대상 설명회를 가졌다.

에어모리셔스가 지난 7월 30일 부산 이비스 앰배서더 부산 시티센터에서 '2019 부산 Product Seminar'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부산 및 경남 지역의 허니문 시장 확대와 함께 모리셔스 지역의 예약 및 문의 증가에 따른 것으로, 허니문 여행사 관계자들이 참석해 에어모리셔스와 모리셔스 지역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설명회에서는 모리셔스 지역 홍보와 더불어 에어모리셔스의 항공 스케줄 및 운임도 공유됐다. 특히 기존 캐세이드래곤으로 부산-홍콩-모리셔스 노선 외에도 올해 5월 부로 부산-싱가포르 노선에 신규 취항한 실크에어를 이용하는 경우 부산-싱가포르-모리셔스까지 연결 가능해진 점이 강조됐다.

이 밖에도 2019년 7월부터 모리셔스-세이셸 노선이 개설됨에 따라 모리셔스와 세이셸을 동시에 방문할 수 있게 됐다.

에어모리셔스 관계자는 "모리셔스는 여 타 휴양지와는 달리 휴양과 관광이 모두 가능해 유러피안의 휴양지로 인기가 높은 지역"이라며 "지난해에 모리셔스에는 총 7204명의 한국인이 방문해 그 인기를 더욱 실감케 한다"고 말했다.

한편 모리셔스는 아프리카 동쪽 인도양 남서부에 위치한 섬나라로, 이색 지역으로 허니문을 원하는 신혼여행객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유명 작가 마크 트웨인이 "신은 천국보다 먼저 모리셔스를 만들었다"고 표현할 정도로 아름다운 천혜의 자연환경과 다양한 문화를 공존한 지역이다.

현재 한국에서 모리셔스를 방문하기 위해서는 홍콩과 싱가포르, 두바이 경유가 가장 일반적이며 그 밖에도 쿠알라룸푸르, 상해 등 경유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특히 허니문 특가 등을 제공하고 있는 만큼 운임 역시 합리적으로 제공 중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