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 '기능'보다는 '디자인'·'개인맞춤형'에 초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가전, '기능'보다는 '디자인'·'개인맞춤형'에 초점

최종수정 : 2019-08-04 13:23:15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 삼성전자 매장에서 비스포크 냉장고를 구경하는 모습 롯데백화점
▲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 삼성전자 매장에서 비스포크 냉장고를 구경하는 모습 /롯데백화점

가전, '기능'보다는 '디자인'·'개인맞춤형'에 초점

백화점 가전 상품군 27.1% 신장하며 리빙 상품군 전체 신장률 18% 웃돌아

최근 '가치 소비'가 사회 전반적으로 자리잡으면서 백화점의 '인테리어 가전' 열기가 뜨겁다.

인테리어 가전 제품이란 '기능'에만 집중했던 기존 가전 제품과는 달리 집안의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도록 디자인적 측면을 강화한 제품을 의미한다. 과거 투박하면서도 비슷한 디자인을 선보였던 '백색가전' 제품들과 달리 최근 가전은 기능뿐만 아니라 디자인도 한층 강화해 백화점 고객들 사이에 높은 수요를 보이고 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월부터 6월) 리빙 상품군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 가전 상품군 매출은 27.2% 이상 신장하며 좋은 실적을 거뒀다. 주목할 만한 점은 프리미엄 인테리어 가전 매출은 평균 동기간 50% 이상 신장하며 일반 가전보다 2배 이상 신장률이 높았다는 것이다.

프리미엄 인테리어 가전의 높은 인기는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에 돈을 아끼지 않는 둔 '가심비' 소비 트렌드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엄 인테리어 가전은 일반 가전에 비해 많게는 2배 이상 비싸지만 다양한 '디자인'을 제공하고 본인이 원하는 집의 분위기에 어울릴 수 있는 '맞춤형'이라는 특수성이 있어 고객들이 선호하는 것.

또한, 주 52시간제로 인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것도 인테리어 가전에 대한 인기가 높아진 원인으로 볼 수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집에서 보내는 여가 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집 꾸미기(홈퍼니싱)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국내 홈퍼니싱 시장은 2014년 10조 규모에서 2023년 18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집 꾸미기 트렌드에 의해 가전 특유의 투박함을 버리고 집 안의 가구와 조화를 잘 이루는 인테리어 가전도 주목 받게 된 것이다.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 삼성전자 매장에서 비스포크 냉장고를 구경하는 모습 롯데백화점
▲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 삼성전자 매장에서 비스포크 냉장고를 구경하는 모습/롯데백화점

모바일 리서치 오픈서베이의 '리빙 트렌드 리포트 2019'에 따르면, 특히 30대 층의 인테리어 관심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다'고 답한 비율이 전체 응답자의 59.6%로 나타났고, 이 중 30대가 64.0%로 집계됐다.

응답자의 대다수가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의 인테리어를 우선적으로 신경쓴다고 밝혔다. 거실은 집에서 제일 먼저 보이는 곳이고 가족들이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침실은 쉴 수 있는 공간이며 하루의 시작과 끝을 보내는 곳이기 때문에 꾸미고 싶다는 의견이 많았다. 주방은 상대적으로 주방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전업주부 및 여성이 인테리어에 신경쓴다고 답했다.

롯데백화점 본점 삼성전자 매장의 경우, 취향에 따라 색상, 소재, 타입 등을 조합할 수 있는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모델이 출시된 5월에는 냉장고 신장률이 약 35%, 6월과 7월에는 100% 이상 신장했다.

주부 A(39)씨는 "비스포크는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맞춤형 가전이다"라며 "이사한 집에 원래 있던 붙박이 가구처럼 집안 인테리어와 잘 어울려서 상당히 만족한다"고 말했다.

원목을 사용해 가구 같은 가전을 선보인 엘지전자의 '오브제' 모델 또한 출시 이후 매달 100% 이상의 매출 달성률을 보일 정도로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8월 9일부터 25일까지 소공동 본점 삼성전자 매장에서 비스포크 냉장고와 비스포크 김치 냉장고 구매 고객에게 모바일 상품권을 최대 20만원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롯데백화점 임태춘 식품리빙부문장은 "국내 홈퍼니싱 시장의 확대와 함께 디자인과 맞춤이 가능한 인테리어 가전에 대한 고객 수요 또한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빠르고 다양한 고객 수요에 맞는 인테리어 가전과 홈퍼니싱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