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사케 마신 이해찬 이율배반"… 민주당 "국내산 청주" 사과 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당 "사케 마신 이해찬 이율배반"… 민주당 "국내산 청주" 사과 요구

최종수정 : 2019-08-03 16:53:31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난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 침략 관련 비상 대책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난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 침략 관련 비상 대책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이 한국 백색국가(수출심사 간소화 대상) 제외 조치한 2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본식 음식점에서 일본술을 마셨다는 논란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반일감정을 부추기며 뒤로는 일본술을 음미하는 한심한 작태에 국민의 분노와 불신은 커질 뿐"이라고 질타했다. 민주당은 이 대표가 마신 술은 국내산 청주였다고 해명에 나섰다.

한국당 원내대변인을 맡은 김현아 의원은 3일 논평을 통해 이같이 비판하며 "이 대표의 황당한 코미디를 보고 웃어야 할지 화를 내야 할지 망설여진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한일 갈등 지속으로 국민은 자발적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한다"며 "(여권은) 연일 반일·항일을 외치며 국민에게는 고통조차 감내하라고 말하면서 정작 본인은 이렇게 이율배반적일 수 있느냐"고 강조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일본의 조치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한 이 대표는 사케까지 곁들인 식사를 하고 싶었는가"라며 "국민 우롱도 정도껏 하라"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한국당과 바른미래가 사실 확인도 없이 이 대표를 비난했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서재헌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먼저 같은 날 논평에서 이 대표가 마신 술은 국내산 청주라고 해명했다. 서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일본의 경제침략으로 국내 기업은 물론 많은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특히 일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는 그 어려움이 더하다"고 설명했다.

서 부대변인은 이어 "국민도 '일식집은 가되, 일본산 음식만 안 먹으면 된다'며 선별적 불매운동을 벌이는 이유도 이 때문"이라며 "두 야당 대변인의 비난은 국내산 청주를 '사케'라는 이름으로 파는 일식점 자영업자에게 상처를 입히는 경솔한 발언이자 왜곡된 사실을 확대 재생산하는 악의적 국민 선동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