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당정, 소녀상 전시 예술제 압박… "세금 쓸 행사 아니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日 당정, 소녀상 전시 예술제 압박… "세금 쓸 행사 아니다"

최종수정 : 2019-08-03 15:05:17

1일 일본 아이치 愛知 현 나고야 名古屋 에서 공식 개막하는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 에 출품된 김운성 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 . 지난달 31일 열린 설명회에서 참석자들이 전시작품들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 1일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에서 공식 개막하는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에 출품된 김운성 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 지난달 31일 열린 설명회에서 참석자들이 전시작품들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현지에서 개막한 국제예술제에서의 '평화의 소녀상' 전시 내용 확인에 나섰다. 현지 집권당인 자유민주당 일각에선 신중한 예산을 요구했고, 지방자치단체는 전시 중단 항의문을 주최 측에 전달하며 압박에 나섰다.

3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지난 1일 아이치현 나고야에서 개막한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기획전에는 소녀상이 전시됐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60만명이 관람하는 일본 최대 규모의 예술제다.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지사가 실행위원장을 맡고 있다.

현지 문화청은 이 행사에 7800만엔의 보조금 지원을 책정했지만, 뒤늦게 소녀상 전시를 알고 행사 주최 측에 자세한 설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내각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보조금 교부 결정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뒤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도 이날 "행정의 입장을 뛰어넘은 전시가 이뤄지고 있다"며 전시 중단을 요구하는 항의문을 지사 측에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다카시 시장은 소녀상 전시에 대해 "(일본) 국민의 마음을 짓밟는 것"이라며 "세금을 써서 해야 할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자민당 내 보수 집단 '일본의 존엄과 국익을 지키는 모임'은 총리관저에서 니시무라 야스토시 관방 부장관을 만나 소녀상을 전시한 행사에 대한 보조금 교부를 지적했다. 일부 전시는 표현의 자유를 내건 사실상의 정치 선언이기 때문에 공금을 줘서는 안 된다는 게 이 단체 주장이다.

행사 진행을 맡은 쓰다 다이스케 감독은 기자회견을 통해 "테러 예고와 협박성 전화가 오고 있다"며 "행정이 전시 내용에 대해 참견하고 표현을 결정하는 것은 검열"이라고 질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