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경 배정계획안 가결… 민간지원 본격 돌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정부, 추경 배정계획안 가결… 민간지원 본격 돌입

최종수정 : 2019-08-03 12:24:20

 연합뉴스
▲ /연합뉴스

정부는 3일 국회가 가결한 5조826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배정계획안 등을 처리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추경안의 국회 증액에 대한 동의 및 예산공고안 1건 ▲기금운용계획 변경안의 국회 증액에 대한 동의안 11건 ▲추경 배정계획안 1건 등을 의결했다.

정부가 추경 배정안을 확정하면서 경기 하방 위험 대응과 포항지진·강원산불 등 재해지역 지원을 위한 재정 집행도 본격적으로 시작할 전망이다.

이번 추경은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을 위한 2732억원 예산도 반영했다. 정부는 해외 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기술 개발 관련 기업 자금 지원 등에 우선 투입한다.

이 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예산을 적재적소에 투입하겠다"며 "이번 추경에는 경기대처·민생안정·안전강화·미세먼지 저감 등의 사업도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