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두 당사자들 이름 보니 악몽 떠올라" 강타 우주안 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오정연 "두 당사자들 이름 보니 악몽 떠올라" 강타 우주안 언급 '왜?'

최종수정 : 2019-08-02 22:56:47

사진 오정연 인스타그램
▲ 사진= 오정연 인스타그램

전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강타-우주안 스캔들을 재점화시켰다.

오정연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타와 우주안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장면을 캡처해 올렸다.

오정연은 "반 년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된다"라고 적었다.

이어 "더구나 그 연인이 내가 어릴적부터 우상으로 생각해왔던 사람이라면? 내가 보고, 듣고, 믿어왔던 세상의 모든 것이 다 거짓으로 느껴지게 될 정도의 어마어마한 파장이 일어난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라며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어제 오늘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라고 회상했다.

또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 하고도 뻔뻔한 사람은 벌을 받아야 마땅하겠지만, 또 아무일 없다는 듯이 잘 수습해서 살아가겠지. 최소한의 도리가 살아 숨 쉬는 세상이 되길 바라는 건 진정 헛일일까"라고 덧붙였다.

앞서 우주안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뽀뽀하는 여상을 올려 열애설이 불거졌다. 강타는 "친한 오빠 동생 사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오정연의 글이 올라온 후, 현재 강타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활성화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