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백색국가 제외… 국회, 부랴부랴 긴급회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日 백색국가 제외… 국회, 부랴부랴 긴급회의

최종수정 : 2019-08-02 12:42:09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을 위한 비상상무위원회에 앞서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을 위한 비상상무위원회에 앞서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수출심사 간소화 대상) 제외에 국회도 뒤늦게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2일 일제히 긴급회의 등을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선다고 알렸다.

문 의장의 경우 일본 정부가 백색국가 제외 결정을 내리자 긴급 수석비서관회의를 열고 한민수 국회 대변인을 통해 유감이라는 의사를 표명했다.

문 의장은 "아베 내각에 대한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앞으로 일어날 외교적·안보적·경제적 파장의 모든 책임은 아베 내각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고 전했다.

민주당의 경우 오후 예정했던 최고위원회의를 오전으로 당겼다. 한국당 지도부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인 이종구 의원 등과 일본수출규제대책 특별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에선 손학규 대표가 일본 발표 후 예정에 없던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정의당은 비상상무위원회를 열고 대응책 논의에 나섰다. 정의당 대표인 심상정 의원은 이날 "일본이 금단의 선을 넘었다"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를 파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