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정치권은 지금… '남남갈등'으로 번진 한일갈등, 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초점] 정치권은 지금… '남남갈등'으로 번진 한일갈등, 왜?

최종수정 : 2019-08-01 14:28:46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연합뉴스
▲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연합뉴스

일본의 수출규제로 불거진 한일갈등이 최근 남남갈등으로 불거진 모양새다. '집권당'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에서 '한일갈등이 내년 총선 때 민주당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보고서가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러한 내용은 외교문제를 정쟁에 이용하는 것과 다름없다는 지적을 낳았다. 외교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여야간 협치가 중요하지만, 민주연구원발 한일갈등 보고서는 여야간 협치를 부정하는 것이기도 하다.

우선 정계로부터 지적을 받은 민주연구원발 한일갈등 보고서 내용은 이렇다. 민주연구원은 지난달 30일 민주당 의원들에게 "일본의 무리한 수출규제로 야기된 한일갈등에 대한 각 당의 대응이 총선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총선 영향은 (민주당에) 긍정적일 것"이란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배포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을 향한 친일 비판은 '지지층 결집효과'가 있지만 '지지층 확대효과'는 크지 않는 것으로 판단된다"고도 풀이했다.

이러한 내용이 알려지자 야권에서는 반발했다. 결국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나서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에게 주의를 줬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1일 비공개 회의 때 양 원장에게 "여론조사에 있어서는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연구원 역시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적절치 못한 내용이 적절치 못하게 배포됐다"며 "관련자들에게 엄중한 주의와 경고 조치를 취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여권 내 수습에도 불구하고, 민주연구원발 한일갈등 보고서 논란은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야권 안팎에서는 이번 논란이 정계를 비롯해 여론간 남남갈등을 부추긴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윤용호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1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민주당 싱크탱크에서는 야권과의 협치를 통해 한일갈등을 해결하려는 노력이 부족한 것 같다"며 "그렇지 않고서야 '한일갈등이 총선에 유리하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만들 수 있겠나. 한일갈등으로 또 다른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꼬집었다.

윤 부대변인은 "더욱이 현재 민주연구원 수장으로 있는 분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분이신데 이번 보고서 논란은 문 대통령의 과거 언행과도 사뭇 다르다"라면서 "문 대통령은 이전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을 통해 '한일갈등 관련 야당과의 협치'를 당부했던 것으로 안다"고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청와대에서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간담회를 갖고 "국민들과 함께 분노하고 걱정도 해야 하지만 희망을 드리도록 정치권은 협치로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며 "추가경정예산안이나 일본 수출규제 대응만큼은 (여야가) 힘을 모아주면 좋겠다"고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