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한글 가치 알리는 '마루 부리 글꼴' 개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네이버, 한글 가치 알리는 '마루 부리 글꼴' 개발

최종수정 : 2019-08-01 09:32:02

네이버가 디지털 환경에 맞춰 한글꼴의 원형을 잇는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 을 개발한다. 네이버
▲ 네이버가 디지털 환경에 맞춰 한글꼴의 원형을 잇는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을 개발한다. /네이버

네이버가 디지털 환경에 맞춰 한글꼴의 원형을 잇는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을 개발한다고 1일 밝혔다.

프로젝트 초기 단계부터 한글 사용자와 함께 한글꼴의 의미와 방향을 고민하고 새로운 화면용 글꼴을 설계해 나간다는 게 큰 뼈대다. 2018년 10월 한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시작한 '마루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마루'는 한글 글꼴의 현대적 원형을 잇는 줄기라는 의미에서 지은 명칭이다. '정종(正宗)'을 계승한다는 의미에서 '정종'을 '바른 마루'라고 부르며 시작되었다. 한글의 가치를 되새기기 위해 오늘날 디지털 매체 환경에 맞춰 우리 한글 글꼴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담고 있다.

네이버에 따르면 부리 글꼴은 조선시대 붓으로 다듬어진 궁체 중 해서체를 인쇄용 활자에 맞게 정리한 글꼴로, 글자 줄기에 부리가 없는 민부리 글꼴과 차이가 있다. 부리 글꼴은 서예에 기본을 두고 있어 손글씨와 같이 미세한 필압 표현과 높낮이가 있는 둥근 획, 감정이 담긴 섬세한 미감을 표현한다.

1990년대 화면용 한글 글꼴은 해상도와 렌더링 기술의 한계로 인해 저해상도 화면에서도 일그러짐이 적은 민부리 글꼴을 중심으로 개발되어 왔다. 그러다 보니 길이가 긴 텍스트를 읽기에 편안한 부리 글꼴은 화면에서 소외되어 왔다. 그러나 디지털 화면 출력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완성도 높은 부리 글꼴 개발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다양한 디지털 매체 환경에서 폭넓은 글꼴 선택의 자유를 누리고 시대적인 감성을 담은, 완성도 높은 화면용 부리 글꼴의 개발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게 네이버의 설명이다.

마루 부리 글꼴은 2021년 일반 한글 사용자들에게 무료로 배포할 계획이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2008년부터 한글한글 아름답게 캠페인을 12년째 진행해오고 있다. 네이버 본문용 서체인 나눔고딕체와 나눔명조체를 시작으로 나눔스퀘어체, 나눔스퀘어라운드체 등 일반인에게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서체를 개발해 누구나 쉽게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도록 한글한글 아름답게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 배포해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