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단거리 미사일, 한국 첨단무기 염두에 둔 조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北단거리 미사일, 한국 첨단무기 염두에 둔 조치

최종수정 : 2019-07-31 18:00:41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61회 KIDA 국방포럼 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61회 KIDA 국방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5일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한지 엿새만에 또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이는 한미연합연습과 한국군의 첨단무기 도입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여진다.

■北, KN-23 양산위한 시험발사 가능성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31일 오전 5시 6분과 27분쯤 강원도 원산 갈마반도 일대에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두 발을 발사했다고 이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갈마반도에서 발사된 2발의 단거리탄도미사일은 이동식 미사일발사대(TEL)에서 동북쪽으로 약 30㎞ 고도로 약 250㎞를 비행했다. 한·미 정보 당국은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의 정확한 제원을 분석 중이지만, 군 당국은 시험발사로 판단하고 있다.

통상 시험발사는 미사일 성능 측청을 하는 전자장비 등을 고려해 맑은 날에 하지만, 이날 갈마반도 일대의 기상은 비가 내리고 구름이 짙어 이례적으로 강행한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8월초로 예상되는 한미연합연습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등을 앞두고 북한이 잇따라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북한은 앞서 25일 갈마반도에서 10여 km 떨어진 함경남도 호도반도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라고 불리는 KN-23 단거리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은 올해 들어서만, 지난 5월 4일과 9일, 지난 25일과 이날에 걸쳐 네 차례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합참 관계자는 "지난 25일과 유사한 미사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북한이 다양한 조건으로 KN-23을 점검해 곧 전력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北 , 한국군 첨단무기 염두한 조치

최근 북한이 발사를 감행한 단거리탄도미사일이 저고도에서 풀업(하강단계서 상승) 기동을 해서 우려에 대해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북한이 지난 25일 발사한 이스칸데르급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군의 요격 범위에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군의 자산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고체연료(미사일 엔진용)도 오래전에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개발한 기술력의 하나다. 최근에 풀업기동이라고 하는 것도 훨씬 오래전에 ADD에서 개발해서 가진 기술이다. 우리가 훨씬 더 우수한 정밀도를 갖고 있어 더는 불안해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 장관은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제61회 KIDA 국방포럼' 기조연설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우리를 위협하고 도발한다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당연히 '적'(敵) 개념에 포함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렇지만, 일각에서는 한국 공군이 도입하고 있는 스텔스(레이더 탐지가 어려운) 전투기 F-35A 도입에 대한 맞불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군사분계선(MDL) 후방 사리원에서 청주까지의 거리는 약 250km로, 북한이 방어용인 지대공 미사일이 대신 공격용인 탄도미사일을 통해 F-35A가 배치된 청주 공군기지를 타격할 수 있다는 의지를 보여준 셈이라는 것이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은 지난 25일 KN-23 발사 후 "남조선 당국자들은 최신 공격형 무기 반입과 합동 군사연습 강행과 같은 이상한 짓을 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우리는 부득불 남쪽에 존재하는 초강력무기체계들을 줄기차게 개발해 나가야 한다"고 말한바 있다.

이와 관련,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북한은 국제사회의 초강력 제재와 북미대화 때문에 중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한미연합군사훈련과 한국의 첨단무기 도입을 비난하면서 한국에 비해 기술적으로 뒤쳐져있는 단거리미사일 개량에 집중하지 않을수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