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은 끝났다… 민관정, 반도체 국산화 열 올린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비판은 끝났다… 민관정, 반도체 국산화 열 올린다

최종수정 : 2019-07-31 14:21:57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 협의회 제1차 회의에서 참석자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래 왼쪽부터 박용만 대한상의회장,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정진석 자유한국당 일본 수출규제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 윤영일 민주평화당 정책위의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김상조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윗줄 왼쪽부터 김용근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 부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조세영 외교부 1차관. 연합뉴스
▲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 협의회 제1차 회의에서 참석자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아래 왼쪽부터) 박용만 대한상의회장,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정진석 자유한국당 일본 수출규제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 윤영일 민주평화당 정책위의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김상조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윗줄 왼쪽부터) 김용근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 부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조세영 외교부 1차관./연합뉴스

홍남기·김영주 공동의장 선출… 양국 간 협의 촉구

재계, 대·중견기업 기술 개발 위해 中企와 협력 강화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협의회’는 31일 첫 회의를 열고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을 위한 장기적 대안 모색에 나섰다. 한국 기업 백색국가 배제 시 나올 변수 등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점검·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여야 5당과 정부, 청와대, 경제·노동단체로 구성한 협의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1차 회의에서 상견례를 갖고 이번 사태에 대한 근본적 문제 해결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여야 5당에선 각 당 지도부가 선출한 정책위원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동참했고, 청와대에선 김상조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나왔다.

경제단체에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김용근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 부회장이 참석했다.

협의회는 이날 홍 부총리와 무역협회 김 회장을 공동 의장으로 선출하고 일본의 합리적 근거 없는 경제보복 조치 철회와 한·일 양국 간 협의를 촉구했다.

재계는 이번 사태에 대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산업 전반에 걸친 대응책 마련 ▲각종 제도 개선 ▲규제 혁파 ▲연구·개발(R&D) 등 폭넓은 중장기 방안 이행을 정치권에 요구했다. 재계 내부에서는 ▲반도체 관련 재고 확보 ▲수익성 다변화 대응 ▲신(新)설비 안정화 ▲대·중견기업 기술 개발을 위한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 강화 등에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의 경우 외교적 합의와 함께 산업 대일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핵심 부품·장비 개발에 매년 1조원 이상을 지원하기로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