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긴급호출, 이상민 "이틀간 아무것도 못 먹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수미 긴급호출, 이상민 "이틀간 아무것도 못 먹어"

최종수정 : 2019-07-31 11:57:46

사진 MBN 최고의 한방 방송화면 캡처
▲ 사진= MBN '최고의 한방'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수미가 이상민을 비롯해 탁재훈, 장동민을 긴급 호출했다.

30일 방송된 MBN '최고의 한방'에서는 김수미가 이상민이 사기 혐의로 피소돼 출연진들을 긴급 호출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을 본 김수미는 "얼굴이 좋아 보인다. 혹시 걱정을 해야 좋아지냐"라며 분위기를 풀기 위해 농담을 했고, 이에 이상민은 "문제가 있었으면 지금 이 자리에서 선생님 얼굴도 못 봤을 것"이라며 "이틀 정도 아무것도 못 먹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상민은 "엄마를 모시고 병원에 갔는데 전화가 계속 왔다. 받으니까 기사가 나갔다고 하더라. 기사를 확인하고 있는 그대로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수미는 "우리의 영향력이 청소년이나 시청자들에게 파장이 있기 때문에 매사 조심해야 한다. 우린 직업상 시시비비가 따라다닌다"면서 "나는 네가 쓰러질까봐 걱정했다. 나는 널 믿는다"라고 이상민에게 힘을 실어줬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