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테크기업으로 변모하는 배달앱…로봇 개발, 데이터분석 진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푸드테크기업으로 변모하는 배달앱…로봇 개발, 데이터분석 진행

최종수정 : 2019-07-29 16:07:19

배달업계가 단순 음식 배달을 넘어 푸드테크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미국 UCLA 산하 로봇 연구소 '로멜라'와 함께 요리 로봇 개발에 착수했다. 로멜라는 세계적인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 교수가 이끌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로봇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인간의 식생활을 혁신할 기술을 개발하고 현실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제조업 등에 활용되는 공장용 '로봇 팔'과는 다른 '요리 전용' 로봇을 만들어 향후 식당은 물론 개인용으로 가정이나 사무실 등에서까지 활용될 수 있는 수준까지 발전시키는 게 목표다.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대표. 우아한형제들
▲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대표. /우아한형제들

이미 햄버거 등을 자동으로 만들어 내는 로봇은 있지 단일 과제만 수행할 수 있는 초보적 수준을 넘어 요리 로봇이 식재료를 자르고, 팬을 뒤집는 등 다양한 동작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로봇이 완성되면 식자재 주문 공급 및 요리법 다운로드 등 소프트웨어를 더해 발전시킬 예정이다.

그간 자율주행 배달 로봇 개발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여 왔던 배달의민족은 이로써 요리 로봇까지 연구 개발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배달의민족은 2017년부터 외식 산업 인프라 개선 및 고도화, 자영업자 토털 IT 솔루션에 적극 투자해 왔다.

배달의민족이 메리고키친에서 선보인 서빙로봇. 우아한형제들
▲ 배달의민족이 메리고키친에서 선보인 서빙로봇. /우아한형제들

최근엔 자율주행 서빙로봇, QR코드 스마트오더 등 외식업 미래 기술을 한 곳에 집약한 미래식당 '메리고키친'을 선보였다. 사람과의 대면 없이 QR코드로 주문을 하면 로봇이 조리된 음식을 서빙해준다.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는 이용자의 주문 경험을 확대할 수 있는 부분에 우선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지난 3월 요기요에 업계 최초로 적용한 실시간 재고 연동 기술이 대표적이다. 재고 연동 기술은 고객이 앱을 통해 물건을 주문할 때 상품이 남아있는지 파악해주는 기술이다. 음식점의 경우 주문을 받으면 음식을 조리하기 때문에 재고 연동 기술이 필요하지 않은데 상품의 경우엔 재고가 없을 수 있어 재고 상태를 파악하는 기술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이 기술을 통해 요기요는 과거 편의점 음식을 주문했을 때 현장에서 판매된 후 주문이 취소되는 경우가 많았는데 실시간 재고 연동을 통해 주문 취소 확률을 줄였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강신봉 대표.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강신봉 대표.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레스토랑 파트너들과의 동반 성장을 위해 운영 중인 자사의 운영 성장 컨설팅 프로그램 지원도 이 일환이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레스토랑 파트너들의 효율적인 주문 운영 관리와 매출 증가를 지원한다. 월 주문 수 100건 이하로, 들어온 주문을 처리하는 비율이 낮은 업체를 우선 선정해 1년간 컨설팅을 통해 하는 요기요의 운영 성장 컨설팅 서비스다. 상권분석, 주문시간, 고객 주문 패턴, 날씨 등 세부적인 음식관련 데이터를 분석해 매출을 올릴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알려드리고 있다. 음식점 주문 수 최대 5배 성장하는 성과를 보였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관계자는 "더운 날 떡볶이가 많이 나간다고 가정했을 때, 준비해둔 재고가 예상보다 빨리 소진되면 음식점 사장님은 매출에 손해를 보게 되고, 소비자는 원하는 음식을 받지 못하게 되는데 요기요의 사전 데이터를 분석을 통해 사장님에게 '날이 더우니 떡볶이 재고를 많이 준비해달라'고 컨설팅하면 사장님과 소비자 모두 좋은 주문 경험을 받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