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모범예비군 1만5000여 명 선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병무청, 모범예비군 1만5000여 명 선발

최종수정 : 2019-07-29 16:24:04

병무청, 모범예비군 1만5000여 명 선발

2박3일 간의 병력동원훈련을 성실히 마친 예비군에게 병무청이 작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게 된다.

병무청은 29일 병력동원훈련을 성실하게 이수한 사람을 모범예비군으로 선발해, 모범예비군증 및 감사서한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병력동원훈련은 병력동원소집지정자를 대상으로 부대 및 기능별 임무수행능력과 유사 시 동원절차 숙달을 위해 소집부대에서 현역과 함께 실시되는 부대훈련이다.

유사시 예비전력을 즉응성 있게 동원하기 위해서 실시되는 중요한 훈련이지만, 사실상 동원예비군들에 대한 감사표시가 특별히 없는 것이 현실이다.

올해 상반기 모범예비군은 2019년 상반기 동원훈련 이수자 23만 여 명 중 훈련 연기 없이 훈련을 전부 받은 1만5000 여 명을 선발했다. 이는 전체 동원훈련 이수자의 6.5%에 해당된다.

병무청은 모범예비군을 매년 반기별로 선발, 포상할 예정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좀 더 몸으로 느낄 수 있는 명예제도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매년 청와대와 국방부에 초청되는 예비군훈련 공로자 대상에 실제 훈련을 이수한 예비군의 비율은 매우 낮기 때문이다.

병무청은 "동원훈련 성실이수자에 대한 우대는 현역병 감축 등으로 예비전력의 중요성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현 시점"이라며 "투철한 국가관을 가지고 매년 동원훈련을 받은 예비군들의 자긍심을 높이고 자발적인 동원훈련 참여 분위기를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기찬수 병무청장은 "앞으로도 동원훈련 성실이수자에 대한 우대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병역을 성실히 이행한 사람이 사회로부터 존중받는 문화가 정착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