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성 사과, 부폰 영어 인터뷰 논란 "진심으로 죄송"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혜성 사과, 부폰 영어 인터뷰 논란 "진심으로 죄송"

최종수정 : 2019-07-29 09:27:53

사진 이혜성 SNS
▲ 사진= 이혜성 SNS

KBS 이혜성 아나운서가 유벤투스 전 말미 부폰과의 영어 인터뷰를 진행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7월 26일 금요일 유벤투스 전 말미에 있었던 저의 미숙한 인터뷰 진행으로 시청자 여러분들께 큰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경기가 지연되고 여러 가지 돌발상황이 발생하면서 당초 계획에 없던 부폰 선수와 인터뷰를 하게 됐다"며 "빠듯한 시간이 주어져 통역단계를 한 번이라도 줄이고자 영어로 인터뷰를 진행하는 것으로 부폰 선수에게는 양해를 구했지만, 정작 시청자분들의 입장은 고려하지 못한 미숙한 진행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러가지로 아쉬웠던 경기에 저까지 불편함을 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지난 26일 팀 K리그 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호날두 노쇼' 사태로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 가운데, 이혜성 아나운서의 인터뷰 또한 도마에 올랐다. 유벤투스의 골키퍼 잔루이자 부폰과 인터뷰를 시도, 당시 통역사가 함께 있었음에도 영어로 질문해 시청자를 배려하지 않은 인터뷰였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