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유희열에 분노 "망해서 카메라 30대→2대로 줄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유재석, 유희열에 분노 "망해서 카메라 30대→2대로 줄어"

최종수정 : 2019-07-27 19:57:26

사진 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 사진= 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유재석이 유희열에 분노했다.

2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과 하하가 릴레이 카메라 두 번째 주자로 유희열을 선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하는 유재석을 향해 "요즘 형 기사 많이 묻힌다"고 지적했고, 유희열도 "나도 기사를 억지로 찾아봤다. 많이 본 뉴스 239위였다. 댓글도 1개 있었는데 '1빠' 그거 하나 있고 아무것도 없더라"고 거들었다.

유희열은 계속해 "참 슬프더라. 옛날에는 재석이가 가면 제작진 100명에 카메라가 수십대 있었는데"라고 놀려댔고, 이에 유재석은 "진짜 돌아버리겠다"라며 "그래. 내가 쫄딱 망해서 카메라가 2대 밖에 안 왔다. 옛날에는 30대씩 왔는데"라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로,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들이 담길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