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권, '원포인트 안보 국회' 소집 요구서 제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보수권, '원포인트 안보 국회' 소집 요구서 제출

최종수정 : 2019-07-26 12:23:35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나경원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나경원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상화 시 정기의회 전 마지막 임시회 전망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7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 제출에 합의했다. '원포인트 안보 국회'로 안보 문제 경과를 살펴보고 대책 강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국회 회동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국회 개의는 최근 러시아·중국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 침범과 북한의 신형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에 대한 '원포인트 안보 국회'가 목표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후 "다음주 안보 국회 소집을 목표로 한국당과 바미당이 함께 하기로 했다"며 "위중한 안보의 진상을 들여다봐야 하기 때문에 안보 국회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과 중·러 영공 침해로 인한 안보 위기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무책임한 더불어민주당이 국회를 정상적으로 가동할 의지가 없기 때문에 한국당과 바미당이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고 강조했다. 양 당은 중·러의 카디즈 침범 및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규탄 결의안을 우선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내걸었던 정경두 국방부장관 해임 건의안과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국정조사 등에 대해선 철회할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정 장관 해임 결의안 처리를 거부하고 있어 이번 원포인트 안보 국회에선 (현재) 벌어진 안보 위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따질 것"이라고 전했다.

오 원내대표도 "정 장관 해임 건의안은 잠시 보류하고, 규탄 결의안 채택 등 국회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민주당이 요구하는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대해선 나 원내대표의 경우 "알다시피 엉터리 추경안"이라며 "제대로 된 추경안을 가져오면 조속하고 꼼꼼하게 심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도 "추경 발목을 잡는다거나 반대하는 입장은 아니다"라며 "필요한 조건에 맞는 추경안이라면 얼마든지 협조해 심사하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차원에서 논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