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포인트' 안보 국회 제안… 여야 합의 주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나경원, '원포인트' 안보 국회 제안… 여야 합의 주목

최종수정 : 2019-07-25 12:12:55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靑 안보관 싱크홀 뚫려… 관련 상임위 개회 최선 다할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원포인트 안보 국회'를 제안하면서 여야가 7월 임시국회 소집에 합의할지 주목된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 후 중국·러시아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 무단 진입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과 관련 "안보 국회를 제안하고 논의해보겠다"고 밝혔다. 안보 역주행 방지를 위해 다음주 국회를 열겠다는 게 나 원내대표 설명이다.

나 원내대표는 또 "국회 정보위원회와 국방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원회를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국당이 제출한 중국·러시아·일본 규탄 결의안도 국회에서 채택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꿈에서 깨어나야 할 때"라며 "한·미·일 삼각 공조를 안전판 삼아 발전한 대한민국이 북·중·러 동맹의 품에 안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 군용기의 카디즈 침범에 대한 청와대와 국방부의 브리핑 혼선을 두고 "청와대는 대령급의 비공식적 해명만 듣고 기기 오작동이란 소도 웃을 소리를 했다"며 "(러시아에) 항의할 자신이 없는지 항의하기 싫은 것인지 청와대의 안보관에 싱크홀이 뚫렸다"고 질타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안보 문제 논의를 위한 7월 국회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오 원내대표는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 후 "국회를 열고 국방위를 개최해 중·러 부분 등 현안을 짚어봐야 한다"며 "진상을 파악하고, 비판할 것은 비판하는 등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여당은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개회를 요구하고 있어 합의 여부는 불투명하다. 한국당도 여전히 정경두 국방부장관 해임 결의안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내걸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