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페이 분사, 11월 '네이버파이낸셜' 설립…금융 사업 속도 높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네이버페이 분사, 11월 '네이버파이낸셜' 설립…금융 사업 속도 높인다

최종수정 : 2019-07-25 10:09:22

네이버가 금융 사업 독립성 강화와 함께 속도를 높이기 위해 '네이버파이낸셜 주식회사(가칭)'을 설립한다.

네이버는 네이버페이 CIC(사내독립기업)를 물적 분할 형태로 분사해 네이버파이낸셜 주식회사를 설립한다고 24일 공시했다.

새로운 금융 사업의 전문성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해 신규 법인은 전략적 파트너인 미래에셋으로부터 5000억원 이상을 투자 받을 예정이다. 금액과 시기는 미정이다.

양사는 핵심 역량을 융합해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의 변화를 시작한 테크핀 시장에서 본격적인 흐름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신규 법인의 대표이사는 그간 네이버에서 기술, 서비스, 비즈니스 영역 등을 총괄해온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가 겸직해 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IT 기술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기술과 금융 서비스 융합의 시너지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네이버페이는 회원가입, 로그인, 배송조회 등 온라인 쇼핑에서 결제 편의성을 높여오며 결제자 수가 업계 최대 규모인 월 1000만명을 넘어섰다. 결제자 수는 테크핀에서 가장 중요한 지표다.

신규 법인은 해당 경험을 금융 영역으로 보다 쉽고 재미있게 연결해 사용자들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시도를 이어갈 예정이다.

신규 법인은 임시 주총의 승인 절차를 거쳐 11월 1일 출범할 계획이다.

한편 과거에도 네이버 CIC였던 네이버웹툰이 2017년 독립한 사례가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5일 2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네이버페이나 웹툰처럼 특정 성장단계가 되고 전략적으로 의미 있는 단계에 이른다면 다른 분야 CIC도 분사할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말했다.

현재 네이버에는 7개의 CIC가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