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노조, 불매 운동 동참 "일본상품 안내 중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마트노조, 불매 운동 동참 "일본상품 안내 중단"

최종수정 : 2019-07-24 15:50:12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열린 마트 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 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열린 '마트 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마트노조, 불매 운동 동참 "일본상품 안내 중단"

마트노동자들이 불매 운동에 동참했다.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마트산업노동조합(아래 마트노조) 노동자들이 24일 오전 10시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매장에서 고객들에게 일본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김기완 마트노조 위원장은 "마트 노동자는 역사 왜곡과 경제보복을 일삼고 있는 일본을 규탄하는 국민적인 불매운동에 동참한다"면서 "우리들은 이 시간부터 매장에서 일본상품에 대한 안내를 모두 중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마트 양재점은 일본 맥주 6캔을 5000원에 판매하는 할인 행사를 진행해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이날 롯데마트 원주점 김영주 롯데지부장은 "일본 경제보복 이후 하루 400개 나가던 아사히 맥주 판매량이 하루 50개 정도로 줄었고 삿포로 등 다른 일본 맥주도 1/4 정도로 줄었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이 일본의 어처구니없는 경제보복으로 얼마나 가슴 아프고 열받아 하는지 현장에서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신동빈 회장이 롯데 국적은 대한민국이라고 선언한 적이 있는 만큼 롯데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외면받을 짓을 멈춰야 한다, 당장 일본제품 판매중지는 물론 대국민 정서에 맞는 행동을 선제적으로 단행해 롯데가 일본기업이 아님을 똑똑히 알리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트노동자들은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전국 마트노동자들은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회사에 매장 내 일본제품 판매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으며 앞으로 고객들에게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전국 대형마트 앞에서 마트노동자들의 일본 제품 안내 거부를 알리고 동참을 호소하는 피케팅을 하고 현수막을 부착하며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선포했다.

끝으로 "우리는 일본이 제대로 된 사과와 보상을 할 때까지 이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며, 국민들과 함께 일본의 역사왜곡을 바로잡고 이 땅의 친일적폐세력들을 몰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