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의원, "방통위원장 임기 보장해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신용현 의원, "방통위원장 임기 보장해야"

최종수정 : 2019-07-23 18:23:44

신용현 의원. 신용현의원실
▲ 신용현 의원. /신용현의원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임기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2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방통위 이효성 위원장과 우정사업본부 강성주 본부장 사임에 대해 논란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신 의원은 역대 방통위원장 중 임기를 마치지 못한 경우가 최시중 전 위원장을 제외하고는 없었다며, 청와대가 사퇴를 압박했을 수 있다고 추측했다. KBS 외압의혹과 유료방송 합산 규제, 그리고 가짜뉴스 등이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은 만약 이같은 소문이 사실이라면 정부가 방통위에 대해 무지한 인식을 가진 것이라며, 방통위는 방송 독립성과 공공성 사수를 위해 위원장 임기를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이 위원장을 둘러싼 추측들이 사실이 아니기 바란다"며 "방통위나 방통위원장의 역할은 정권이 필요로 하는 몇 개의 개별 사안이 아닌 공정한 방송통신환경 조성에 있다는 점을 명심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