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정개특위, 합의 원칙… 사명감 갖고 개혁안 도출해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홍영표 "정개특위, 합의 원칙… 사명감 갖고 개혁안 도출해야"

최종수정 : 2019-07-23 13:56:12

더불어민주당 소속 신임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홍영표 위원장 왼쪽 두번째 과 정의당 심상정 전 위원장 등 간사들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간사, 홍영표 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전 위원장, 자유한국당 장재원 간사.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소속 신임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홍영표 위원장(왼쪽 두번째)과 정의당 심상정 전 위원장 등 간사들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간사, 홍영표 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전 위원장, 자유한국당 장재원 간사. /연합뉴스

민주당 "8월 처리" vs 한국당 "의견 수렴"… 벌써부터 공방 예고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23일 더불어민주당 전임 원내대표 홍영표 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홍 의원은 "불가피하게 '패스트 트랙(신속처리안건)'을 통해 공직선거법을 지정할 수밖에 없었다"며 "위원장으로서 여야 간 타협점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개특위 전체회의에서 "사명감과 진정성을 가지고 선거법을 비롯한 정치개혁 관련 법에 대해 합의를 도출할 시기에 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여러 선거법과 정치 관련 법은 정개특위 논의만으로도 해결할 수 없는 것이 있다"며 "여야 지도부와 중진 의원, 국회 전체가 함께 참여하는 과정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광범위한 의견 수렴을 통해 최종적으로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정치제도 개편안을 마련한다는 게 홍 의원 설명이다.

홍 의원은 마지막으로 "정개특위는 합의를 원칙으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위원장직을 넘긴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지난 9개월은 끝없는 인내와 도전의 시간이었다"며 "위원장으로서 정치개혁 과제를 제 손으로 마무리하지 못하고 떠나는 것이 아쉽고 송구하다"고 소회했다.

심 의원은 이어 자유한국당을 향해 "정개특위 위원장 교체 요구가 수용된 만큼 선거제 개혁에 임해달라"며 "8월 말까지 선거제 개혁안이 합의·처리될 수 있도록 변화된 모습을 보여달라"고 지적했다.

여야는 위원장 사·보임 가결 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제 개편안에 대해 입장을 주고 받았다. 다만 패스트 트랙 과정에 대해 이견을 보였다.

민주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은 "패스트 트랙을 제안한 여야 4당(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합의를 결단해야 한다"며 "8월 안에 어떤 식으로든 합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국당 간사 장제원 의원은 "민주당과 다른 야당이 합의한 패스트 트랙에 한국당은 어떤 의견도 담지 못했다"며 "한국당의 의견을 얼마나 많이 수렴하는지가 (처리) 관건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여야는 이날 위원장을 선출했지만, 소위원회 구성 여부는 여전히 쟁점으로 남았다.

한국당은 민주당이 위원장 자리를 가져갔기 때문에 소위 위원장은 1·2당이 교대로 맡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국당은 현재 장 의원을 1소위 위원장에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는 한국당이 가져가기 때문에 납득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