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하자" 지자체 경쟁 활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하자" 지자체 경쟁 활활

최종수정 : 2019-07-21 13:48:13

네이버 춘천 데이터센터 각 전경. 네이버
▲ 네이버 춘천 데이터센터 '각' 전경. /네이버

네이버의 제2 데이터센터를 유치하려는 지방자치단체 간의 경쟁이 뜨겁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경기 포천, 의정부, 수원, 파주, 용인, 안양, 인천 송도국제도시, 강원 강릉, 대전, 충북 제천, 전북 군산, 경북 포항, 부산 등 약 20여 곳이 네이버의 새로운 데이터센터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데이터센터는 서버와 저장장치 등 전산설비를 구동하는 공간으로, 인터넷 서비스 회사의 '심장'으로 비유되는 핵심 시설이다. 특히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갖춰야 하는 기반 인프라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들이 전 세계에 걸쳐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센터는 IT 회사의 핵심 경쟁력 중 하나다.

당초 네이버는 강원도 춘천 데이터센터 '각'에 이은 두 번째 데이터센터를 용인 공세동에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2017년 6월 밝히고 이를 위해 향후 3년간 총 48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내건 바 있다. 당초 완공 시점은 2020년 하반기였지만 이후 투자금액은 5400억원으로 증가했고, 완공은 2023년 목표로 진행되고 있었다.

하지만 공기질 악화, 유해세균 발생, 전자파 발생 등 피해를 우려한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계획이 무산됐다. 그 후 네이버는 지난 12일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부지 제안 공개 접수를 시작했다.

이미 설립이 무산된 용인시도 다른 부지를 소개하겠다며 다시 유치전에 나섰다. 용인시는 네이버 본사가 있는 성남과 가깝고 수도권이라는 이점을 내세우고 있다.

네이버가 밝힌 공모 조건은 전체 면적 10만㎡에 지상층 연면적 25만㎡ 이상, 방송·통신 시설 허용 부지 등이다. 네이버는 오는 23일까지 사업의향서를 받고 다음 달 14일까지 최종 제안서를 받은 후 서류 심사와 현장 실사 등을 거쳐 9월 중 최종 우선 협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지자체가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일자리 창출과 기술 단지 조성으로 인한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네이버 춘천 데이터센터를 통해 170여 명의 인력이 창출됐다. 제 2데이터센터는 기존 데이터센터보다 규모도 약 2배 크게 지어지는 만큼 인력 창출 효과도 이보다 클 것으로 전망된다. 네이버는 기업 특성을 살려 데이터센터가 있는 춘천 지역 초등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코딩 교육도 진행하는 등의 노력도 하고 있다.

한편 한국은 클라우드 시장의 격전지로 주목받고 있다. 이미 AWS와 MS 등 해외 기업이 국내 클라우드 시장을 80%를 점유한 상황이고, 해외 클라우드 업체들의 진출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AWS는 국내 고객 급증에 따라 지난달 국내에 세 번째 데이터센터를 구축했으며, 오라클도 지난달부터 국내에서 첫 데이터센터를 가동했다. 구글도 내년 초 처음으로 국내 데이터센터를 설립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