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휴가철·집중호우 맞아 대응체계 돌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통사, 휴가철·집중호우 맞아 대응체계 돌입

최종수정 : 2019-07-21 12:57:48

SK텔레콤 직원들이 해운대구 일대에서 5G 기지국을 구축·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
▲ SK텔레콤 직원들이 해운대구 일대에서 5G 기지국을 구축·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

이동통신사가 장마철 집중호우와 휴가철을 맞아 안정적인 네트워크 제공을 위해 비상대응체계에 돌입한다.

21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여름 휴가철을 대비해 전국 주요 고속도로 및 피서지를 중심으로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SK텔레콤은 내달 31일까지 여름 휴가철 대비 특별 통신 품질 관리에 돌입한다. 데이터 트래픽 분석 결과 주요 고속도로, 국공립공원·휴양림, 해수욕장, 계곡·유원지 등의 시도호가 평시 대비 최대 1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기지국 사전 용량 증설, 이동기지국 배치 등을 완료했다.

특히 SK텔레콤은 휴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29일부터 8월 11일까지를 집중 관리 기간으로 정했다. 이 기간 동안 SK텔레콤은 비상 상황실을 운영하며 실시간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주요 40여개 해수욕장, 워터파크, 리조트 등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한다. 광안리, 일산, 영일대, 경포, 속초, 대천, 망상 해수욕장 등과 캐리비안베이, 장유 롯데 워터파크, 홍천 오션월드 등에 5G 기지국 구축도 완료했다.

아울러 장마철 집중호우와 '다나스'를 비롯한 태풍에 대비해 6300여곳 현장의 시설물 안전 점검 및 필요 조치도 마쳤다. 재난 상황을 원스톱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재난 관리시스템'을 운영해 재난 발생 시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 파악과 현장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5호 태풍 다나스 재해대비 종합상황실 에서 태풍의 진로를 살피며 각 지역의 통신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KT
▲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5호 태풍 다나스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에서 태풍의 진로를 살피며 각 지역의 통신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KT

KT는 태풍 다나스가 전남 신안군 도서지역에서 소멸됐지만, 장마철 집중호우에 대비해 대응체계에 돌입했다.

KT는 지난 19일부터 네트워크관제센터에 '5호 태풍 다나스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을 마련해 비상운용체계를 가동하고, 전국 재해대책상황실을 함께 운영하며 실시간으로 기상정보를 파악하고 있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 남부지방이 주요 피해지역으로 예상돼 집중호우에 따른 통신시설 침수를 예방하기 위한 방재 자재를 준비하고, 취약시설 사전 점검 및 보강을 실시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강원도 속초시 속초해수욕장에서 5G 기지국을 설치하고 최적화 작업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 LG유플러스 직원들이 강원도 속초시 속초해수욕장에서 5G 기지국을 설치하고 최적화 작업을 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휴가 시즌을 앞두고 5G 기지국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우선 휴가기간이 본격 시작되는 이달 내에 전국 40여개 주요 해수욕장에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U+5G 서비스 제공을 시작한다.

휴가기간 동안 머무는 주요 리조트에도 5G 기지국을 설치 중이다. 우선 이달 중 춘천 강촌리조트, 평창 휘닉스파크 등 강원지역 10개 리조트를 비롯해 전국 주요 리조트와 펜션 단지 20여곳에서 U+5G 서비스가 시작된다.

LG유플러스는 이와 함께 주요 휴양지와 지역 축제를 찾은 고객들에게 U+5G 체험기회도 제공한다.

아울러 이달 초부터 집중호우와 강풍에 쉽게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시 외곽지역과 산간 해안 지역의 통신설비 점검과 통신국사 안전점검을 진행해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