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핑하우스' 조여정, '바나나 요정' 등극한 사연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핑하우스' 조여정, '바나나 요정' 등극한 사연은?

최종수정 : 2019-07-21 11:05:12

사진 JTBC 서핑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 사진= JTBC '서핑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조여정이 멈추지 않는 바나나 사랑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JTBC '서핑하우스'에는 조여정이 게스트하우스 사장님으로 첫 출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여정은 전성우, 송재림, 김슬기 등과 반갑게 인사를 나눈 후 본격 회의에 돌입했다.

이어 조여정은 장을 보러가는 김슬기를 향해 "바나나 큰 것 사오라"고 부탁했다. 알고 보니 조여정은 시도 때도 없이 바나나를 먹는 '바나나 요정'이었던 것.

이를 본 전성우는 "컷을 모으면 바나나 먹는 걸로만 한 회가 나오겠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