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주년 '하현회 LGU+ 부회장 "CJ헬로 인수로 미디어 강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취임 1주년 '하현회 LGU+ 부회장 "CJ헬로 인수로 미디어 강화…고용승계도 약속"

최종수정 : 2019-07-17 13:59:50

하현회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그간의 성과를 치하하면서 미디어 플랫폼 사업 강화와 5G 일등 달성의 각오를 다지고 있다. LG유플러스
▲ 하현회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그간의 성과를 치하하면서 미디어 플랫폼 사업 강화와 5G 일등 달성의 각오를 다지고 있다. / 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아 미디어 플랫폼 사업을 강화하고 5세대(5G) 이동통신에서 1등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CJ헬로 인수 이후에도 안정적 고용승계와 지역성을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16일 취임 1주년을 맞은 하현회 부회장은 17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에서 열린 2·4분기 사내 성과 공유회에서 "쉴새없이 달려온 결과, 5G 상용화 100일 5G 점유율 29%를 달성해 기존보다 높은 시장 점유율을 확보했다"며 "5G 성과는 전사가 하나가 돼 철저한 준비로 5G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한 결과"라고 그간의 성과를 되짚었다.

특히 인터넷TV(IPTV) 독점 콘텐츠 제공 등 미디어 시장에 주력한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로 미디어 플랫폼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 부회장은 "CJ헬로 인수 결정을 통해 IPTV와 케이블TV, 양대 플랫폼을 기반으로 미디어 시장 판도를 바꾸기 위한 또 다른 전략과 실행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CJ헬로는 우수한 임직원 역량과 조직문화를 가지고 있고, 앞으로 우리 회사와 큰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아울러 케이블TV 인수를 통한 시너지 창출을 위해 고용안정이 우선 돼야 한다는 지론을 명확히 했다.

하 부회장은 "인수 후 CJ헬로 직원들의 안정적 고용승계와 근무 여건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협력업체와도 기존 관계를 존중해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하 부회장은 "IPTV, 5G 등 핵심 콘텐츠 확보를 위해 투자 규모를 대폭 확대해 미디어 플랫폼 사업을 강화할 것"이라며 콘텐츠 부문에 대한 투자 규모와 영향력을 키워나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CJ헬로의 지역성과 다양성 보호에서 나선다. 하 부회장은 지역 채널 독립성을 유지할 것이며, 지역 채널 활성화를 위해 지역 밀착 콘텐츠와 지역민 제작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한편, 지역에서의 고용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며 "인수 후에도 IPTV와 케이블TV, 양대 플랫폼을 독자 운영하면서, CJ헬로의 방송 품질을 향상시키는 등 케이블TV 플랫폼의 다양성과 경쟁력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 부회장은 "모쪼록 지금 진행되고 있는 정부 심사가 조속히 완료돼 우리 회사의 다양한 계획들이 차질 없이 실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하반기 CJ헬로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핵심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을 키워 미디어 플랫폼 사업은 물론 5G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밖에 LG유플러스는 하반기 5G B2B 시장에서 커넥티드카, 스마트팩토리, 산업IoT 등에서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 발굴하고 차세대 운영 시스템 도입을 통해 스마트하고 안정적으로 네트워크를 운영해 나가는 한편, 5G 서비스 커버리지 우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또 하 부회장은 "영업 현장, 품질 현장, 안전 현장을 직접 찾아가는 현장 밀착 경영을 지속 확대하겠다"며 하반기 현장 방문 활동을 한층 강화할 계획임을 시사했다.

하 부회장은 지난해 취임 직후 현장 경영활동을 시작해 영업점, 고객센터, 기지국, R&D센터까지 43회의 출장 스케줄을 소화했다. 연휴와 해외일정을 제외하면 평균 3~4일에 한번 꼴로 현장을 찾은 셈이다.

하 부회장은 "이제 취임 2년차를 맞이해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5G 네트워크 및 상품, 서비스의 차별화를 지속 이어가고 미래에 대한 준비를 탄탄하게 해 업계의 변화를 주도하면서 견실한 성장을 해나가는데 모든 역량을 바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