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진희, 류승룡과 통화 중 오열 '무슨 사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장진희, 류승룡과 통화 중 오열 '무슨 사연?'

최종수정 : 2019-07-16 22:08:49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장진희가 선배 류승룡에 고마움을 표했다.

1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천생배우! 모태 끼쟁이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전수경, 송진우, 장진희, 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진희는 가장 친한 선배로 영화 '극한직업'에서 호흡을 맞춘 류승룡을 꼽으며 "회사가 없을 때라 현장에 매니저 없이 다녔다"며 "선배님들과 촬영 중 실수를 하고 난 뒤에 숨도 못 쉬겠고 정신이 없었다. 그때 '신인들이 경험해야 할 일을 오늘 겪나 보다'라면서 마사지도 해주시고 의자도 내주셨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류승룡과의 즉석 전화 연결이 이어졌고, 류승룡은 장진희에 대해 "겉모습만 봤을 땐 액션도 굉장히 잘할 줄 알았는데, 뻣뻣하더라. 영화에서 보여진 건 정말 노력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현장에서 너무 긴장하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긴장을 풀어줄 수 있을까' 싶어서 유난히 신경이 많이 쓰였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내 장진희는 어떤 후배냐는 질문에 "키 큰 후배"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류승룡은 "장진희가 최선을 다하는 과정을 직접 목격했기 때문에 마음가짐만은 만점"이라며 "'극한직업'이 감사한 이유 중 하나가 장진희 같은 좋은 동료를 알게 된 것"이라고 극찬했고, 장진희는 결국 감동으로 오열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