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올해 결혼 계획 있었지만 취소" 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성시경 "올해 결혼 계획 있었지만 취소" 왜?

최종수정 : 2019-07-16 14:33:19

사진 KBS2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캡처
▲ 사진= KBS2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캡처

가수 성시경이 올해 결혼 계획이 있었으나 취소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15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고민 주인공은 "제 친구가 무려 16살 차이 나는 마흔 넘은 아저씨에게 푹 빠졌다"고 털어놨다. 주인공이 언급한 마흔 넘은 아저씨는 다름 아닌 가수 성시경.

주인공은 "친구가 엄마 카드를 쓰면서까지 성시경을 위해 과소비를 하고 있다"며 "팬으로 활동하면서 본업과 팬 활동이 뒤바뀐 것 같다"고 걱정했다.

이에 MC들은 성시경을 좋아하는 당사자에 '성시경씨가 결혼을 한다거나 여자친구가 있으면 어떨 것 같느냐'고 물었고, 그는 "결혼하면 안 된다"고 단호히 답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본인과 결혼한다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는 "사람 일이라는 것은 모르는 것이니까, 오랫동안 좋아하다 보면 제게도 기회가 있지 않을까 싶다. 저와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대답했다.

이에 즉석에서 성시경과 깜짝 전화 연결이 됐고, 성시경은 "요즘 그 나이에 활동하는 팬들이 많지 않기 때문에 그 친구인가 한다"면서 "일까지 안 하고 그러면 어떻게 하냐. 잠을 자고 회사를 나가야 하지 않겠냐"고 타일렀다.

또 성시경은 결혼 계획에 대한 질문에 "원래는 올해 안에 계획이 있었는데 팬을 위해서 포기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