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플랫폼이 되다]<중>은행권, 미래고객 확보 전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금융, 플랫폼이 되다]<중>은행권, 미래고객 확보 전쟁

최종수정 : 2019-07-15 15:51:08

 2019년 6월 말 기준 계좌개설 실명확인 고객 기준 고객 연령대는 만 나이 기준, 인구는 만 17세 이상 카카오뱅크
▲ *2019년 6월 말 기준 계좌개설 실명확인 고객 기준*고객 연령대는 만 나이 기준, 인구는 만 17세 이상 /카카오뱅크

번거로움의 최소화. 최근 은행권의 화두는 '90년생이 온다'라는 제목의 책으로 대변된 젊은 층의 생각과 행태였다. 비대면 활성화로 젊은 층의 금융거래가 점차 늘고 있는데다 2030세대가 경제활동의 주요 주체로 자리잡으면서다.

모바일로만 승부를 내겠다던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의 고객이 1000만명을 돌파했다. 1000만 고객 돌파라는 사실 자체보다 시중은행들은 카카오뱅크의 주요 고객이 2030이라는 점에서 긴장한다. 2030은 훨씬 고도화되고 많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중 대형은행들의 모바일 앱이 아니라 카카오뱅크를 선택했다. 이들은 복잡한 유용함보다는 카카오뱅크 앱을 하나의 놀이터이자 플랫폼으로 삼고 금융거래를 재미있고 간편하게 즐겼다.

◆ 20대, 두 명 중 한 명은 '카뱅' 고객

2030 세대만 놓고 보자면 은행권에서 리딩뱅크는 시중 대형은행이 아니라 카카오뱅크다. 인터넷뱅킹 조차 번거로운 이들에게 모바일 온리(Only) 전략은 그대로 적중했다.

15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20대(만 나이) 고객은 316만2292명이다. 우리나라 20대 인구가 682만221명임을 감안하면 46.4%가 카카오뱅크에 계좌를 가지고 있다. 20대 두 명 중 한 명은 카카오뱅크 고객인 셈이다.

30대 역시 카카오뱅크 고객의 비중이 절대적이다. 카카오뱅크의 30대 고객은 307만2553명으로 같은 연령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2.8%에 달한다.

삼성증권 김재우 연구원은 "사잇돌대출과 전월세보증 대출이 급격히 늘어나는 것에서도 볼 수 있듯이 카카오뱅크는 20~30대 고객을 중심으로 시장 지배력이 확고하다"며 "이런 시장 지배력은 가파른 대출 성장으로 귀결해 높은 성장성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직 경제활동은 미미하지만 미래 잠재고객이라고 할 수 있는 10대 역시 카카오뱅크가 주도권을 가져갔다. 카카오뱅크의 10대 고객수는 52만5224명으로 만 17세 이상 10대 인구 가운데 29.8%를 차지했다.

◆은행권, 2030 미래고객을 잡아라

시중 은행들도 2030 미래고객 잡기에 나섰다. 은행권 광고모델은 아이돌 스타들로 채워졌고,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한 상품과 서비스도 줄줄이 선보였다.

KB국민은행은 청춘 고객을 대상으로 'KB청춘마루'라는 브랜드를 내세웠다. 2018년 4월에 개관한 KB청춘마루는 미래고객 지원을 강조하는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의 철학이 반영된 결과물이다. 윤 회장은 그룹 차원에서 지속가능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유스고객에 대한 지원을 다각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KB국민은행은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광고 모델로 내세웠으며, 'KB X BTS 적금'은 2000억원이 넘게 판매돼 협업효과도 톡톡히 봤다.

신한은행은 역시 지난해 아이돌 그룹 워너원을 모델로 선정한 바 있으며, 워너원 멤버들의 얼굴을 담은 체크카드는 사전 예약만으로 5만좌를 돌파하기도 했다. 올해는 디지털뱅킹 시장을 선도하는 은행으로서의 이미지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배우 박보검을 모델로 내세웠다.

NH농협금융의 경우 김광수 회장이 직접 금융지주 및 계열사 90년대생 직원 20명과 만나 소통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김 회장은 '90년생이 온다' 라는 책을 읽기를 권하는 등 평소 조직에 젊은 생각을 전파하는데 관심이 많았다.

김 회장은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으로 금융 환경이 급변하는 시대에 간단함과 재미, 그리고 솔직함은 필수적인 요소"라며 "앞으로 여러분들이 농협금융의 혁신과 체질개선을 선도하고, 미래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마음껏 역량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