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프렌즈, 제주 특화상품으로 매출 상승 이끌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카카오프렌즈, 제주 특화상품으로 매출 상승 이끌어

최종수정 : 2019-07-15 10:07:19

카카오프렌즈 제주 특화 상품. 카카오IX
▲ 카카오프렌즈 제주 특화 상품. /카카오IX

한국 전통 문화 알리기를 목적으로 한 카카오프렌즈의 제주 지역 특화상품 개발 프로젝트가 해당 지역의 문화 홍보는 물론 매출 상승으로까지 이어지며 긍정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카카오IX의 캐릭터 브랜드 카카오프렌즈에 따르면, 제주 특화 상품이 처음 출시된 작년 9월부터 12월까지의 제주 지역 월평균 매출액을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월평균 매출액과 비교했을 때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 제주공항 JDC면세점에 첫 스토어를 오픈한 카카오프렌즈는 제주 지역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한정판을 공개하며 제주도를 방문하는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특정 지역에 특화된 제품을 내놓은 것은 제주 에디션이 처음이었으며 '감귤', '해녀복', '하르방' 등 상징적인 이미지들을 제품에 입혀 특별함을 더했다.

제주 특산물 중 하나인 감귤을 모티브로한 라이언 인형의 경우 1차 초도 물량이 3일 만에 완판되며 품절 대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 때문에 JDC 면세점에서는 감귤 라이언의 구매 한도 수량을 하루 1인 1개로 제한을 두기도 했다.

올해는 제주 지역 특화상품 시즌3인 하르방 에디션이 새롭게 출시되면서부터, 매출이 급속도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당시, 카카오IX는 제주공항 JDC면세점 내 카카오프렌즈 매장을 기존 대비 2배 이상 확장하며, 더욱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과 팬을 맞이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현재 제주도 현지에서는 카카오프렌즈 지역특화 상품 판매 채널에 대한 고객들의 요청이 연이어지면서 기존의 JDC면세점을 포함해 카카오 제주사옥 내에 약 40평 규모 스토어까지 유통 판매 채널을 확대 운영 중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