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세계 최초 HFC 2.5G기가 케이블모뎀 개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SKB, 세계 최초 HFC 2.5G기가 케이블모뎀 개발

최종수정 : 2019-07-15 10:05:11

HFC2.5 모뎀. SK브로드밴드
▲ HFC2.5 모뎀./ 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는 세계 최초로 2.5기가(Gbps) 인터페이스가 제공되는 케이블모뎀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케이블모뎀은 HFC망에 인터넷과 IPTV를 제공하는 단말장치를 말한다.

광동축혼합망(HFC) 기술은 동축케이블과 광케이블로 구성된 망을 이용해 초고속인터넷과 IPTV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전에는 최대 500메가비피에스(Mbps)까지 서비스가 가능했으나 이번 케이블모뎀 개발로 최대 2.5기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 2017년 국내 최초로 닥시스(DOCSIS, HFC망 통신을 위한 표준) 3.1 기술을 적용해 1기가 속도제공 케이블모뎀을 개발한데 이어 이번에도 같은 기술을 적용해 세계 최초로 2.5기가 속도제공 케이블모뎀 개발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이 케이블모뎀은 기존에 1기가 4개 포트에 추가로 2.5기가 포트까지 총 5개의 포트를 제공한다. 다양한 단말기를 수용할 수 있어 집안에서 스마트폰, 노트북 등 여러 단말기를 사용하는 통신환경에 최적화돼 있다.

아울러 상향 대역폭을 기존 100Mbps에서 500Mbps로 향상시켜 두 명의 사용자가 동시에 1기가 서비스를 사용해도 끊김없이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는 CMTS(HFC 망장비) 연동시험, 주파수 재배치, 시범서비스 등을 거쳐 내년 HFC 2.5기가 상용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 박찬웅 인프라 부문장은 "2.5기가 케이블모뎀 개발을 통해 가입자의 다양한 단말기를 수용하고 폭증하는 트래픽을 끊김없이 서비스 할 것"이라며 "10기가급 인터넷 서비스 제공 환경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브로드밴드는 앞으로 HFC 망에서 2.5Gbps는 물론 10Gbps 서비스까지 할 수 있도록 기술확보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