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한국OTT포럼 출범, 16일 창립 세미나 개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국내 최초 한국OTT포럼 출범, 16일 창립 세미나 개최

최종수정 : 2019-07-12 09:05:15

한국 OTT 포럼 세미나 포스터. 한국OTT포럼
▲ 한국 OTT 포럼 세미나 포스터./ 한국OTT포럼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기업에 대항하기 위한 국내 최초 OTT 전문 연구단체가 출범한다.

사단법인 한국OTT포럼은 오는 16일 오후 3시 서울 중구에 위치한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창립 기념 세미나를 열고, OTT에 대한 연구 활동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유튜브'와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의 국내 시장 장악력이 커지며, 미디어 환경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에 OTT 관련, 전문적인 연구단체나 협회가 부재해 체계적인 연구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OTT포럼은 핵심 미디어로 급부상한 OTT에 대한 국내 최초 전문 연구단체다. 향후 OTT포럼은 OTT를 둘러싼 방송 시장, 이용자 보호, 국내외 환경 분석, 정책 등을 포괄하는 전문적이고 개방적인 연구와 논의를 진행한다.

OTT포럼 초대 회장은 성동규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가 맡았다. OTT포럼 관계자는 "OTT포럼 가입은 교수, 연구원, 정부·국회 관계자, 기업 관계자 등 개인으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창립 세미나는 '한국의 OTT산업 발전을 위한 진단과 전망'이 주제다. 최성진 서울과학기술대학 교수의 사회로 노웅래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축사와 조영신 SK브로드밴드 실장, 최세경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의 발표로 진행될 예정이다.

제 1주제 발표를 맡은 조영신 실장은 '최근 OTT 트랜드 및 미래 전망'을 주제로 넷플릭스를 필두로 디즈니 플러스, 애플 TV, 워너미디어 등 거대 미디어 사업자로 인해 크게 요동치고 있는 글로벌 OTT 현황과 변화를 설명한다.

제 2주제 발표를 맡은 최세경 박사는 '최근 OTT 정책 이슈 및 미래 정책 방향'을 주제로 OTT로 인한 국내 방송시장의 M&A, 콘텐츠 수급 경쟁, 공공서비스 위상변화 등 국내 시장의 변화를 설명하고, 이에 대한 정부의 법제도 정비 마련의 방향성을 전망한다.

각 주제 발표 후에 이어질 토론 세션은 지성욱 한국외국어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 학부 교수, 변상규 호서대 뉴미디어과 교수, 곽동균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최선욱 KBS 공영미디어연구소 소장, 이희주 콘텐츠연합플랫폼 본부장이 참석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