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철도 통신 속도 10배 높인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SKT, 철도 통신 속도 10배 높인다

최종수정 : 2019-07-11 13:49:19

SK텔레콤이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를 맞아 10배 빠른 철도 통신을 만든다.

SK텔레콤은 11일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군장산단 인입철도 외 네 개 사업 고밀도파장분할다중화장치 구매설치' 사업 구축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우리넷 등과 컨소시엄을 만들어 이번에 수주한 남부 고밀도 파장 분할 다중화장치(DWDM)는 광주, 대전, 대구, 부산 등 수도권 이외 남부지역 철도 통신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계약 기간은 오는 2020년 12월 31일까지다. 총 계약 금액은 약 68억원 규모다.

DWDM 전송 장비는 빛의 파장에 신호를 실어 전송하는 장비다. 철도통합무선망인 LTE-R, 열차간 통신인 KTCS부터 보안을 위한 CCTV와 열차표 예매 등 전산으로 이뤄지는 통신까지 모두 DWDM망을 통해 이뤄져 철도 통신에서 없어서는 안될 중요 인프라로 꼽힌다.

특히 이번에 도입된 ROTN장비는 미국 시에나사의 최신 기술장비다. 회선단위로 다양한 우회경로를 통해 통신이 가능한 특징이 있다.

이번 사업은 '제3차 국가철도망 계획 및 지능형교통체계 기본계획'에 따른 '철도 광전송망 구축계획'의 일환이다. 지난 2016년 SK텔레콤 컨소시엄이 수주한 '원주~강릉 파장분할다중화장치 구매설치'에 이어 서울, 대전, 부산 등에 대용량 기간망(남부링)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SK텔레콤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전국 DWDM 망 구축 사업자로서 전국 주요 역사에 도입해 망을 확장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최일규 B2B사업단장은 "SK텔레콤 컨소시엄은 전국 기간망에 최초로 차세대 전송 규격인 OTN 스위칭기술을 적용해 초저지연, 초고속, 대용량 및 최고의 안정성의 광전송망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은 차세대 철도무선통신(LTE-R)의 초시대를 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