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무의도서 의료서비스 지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KT, 무의도서 의료서비스 지원

최종수정 : 2019-07-11 10:01:19

9일 문갑도 마을회관에서 KT IT서포터즈 정영애 선생님이 마을주민을 대상으로 치매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KT
▲ 9일 문갑도 마을회관에서 KT IT서포터즈 정영애 선생님이 마을주민을 대상으로 치매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KT

KT는 옹진군과 함께 9일에서 10일까지 양일간에 걸쳐 옹진군 덕적군도 내 문갑도와 굴업도 주민들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사회공헌활동은 옹진군이 서해 무의도서 주민들을 위해 의료서비스를 지원하는 병원선에 KT 전·현직 임직원으로 구성된 'IT서포터즈'가 의료진과 함께 승선해 진행됐다. IT서포터즈는 문갑도와 굴업도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치매예방교육을 했고, 야외용 썬캡과 쿨셔츠도 제공했다.

이에 앞서 KT는 지난 5월에는 옹진군 병원선에 해상 100㎞까지 LTE신호를 잡아주는 해상용 LTE 라우터를 구축하고, 선내 유·무선 인터넷 환경을 개선한 바 있다.

종전 병원선에서는 인터넷 불안정으로 인해 보건복지부 지역보건의료정보시스템(PHIS)과의 연동이 불가능했었다. 이로 인해 의료 데이터를 수작업으로 관리해야 하는 한계와 의료 정보 데이터 유실의 우려도 있었다.

지난 5월 KT가 제공한 해상용 LTE 라우터와 선내 유·무선 인터넷 환경개선을 통해 병원선에서 지역보건의료정보시스템과의 실시간 연동이 원활하게 돼 무의도민들의 체계적인 건강 관리가 가능해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병원선 내에 KT 스카이라이프TV를 설치해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진료 대기자들에게 건강 정보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병원선에서는 공중보건의 3명 등 총 12명의 인력이 매주 2박3일 출항기간 동안 숙식을 해결하고 있는데, 이들이 병원선 안에서 여가 활동을 지원할 필요성도 있었기 때문이다. 아울러 병원선에서 진료를 보는 주민들도 진료 대기 중에 스카이라이프TV를 통해 의료지원 정보를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KT 지속가능경영담당 정명곤 상무는 "KT는 사람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확산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