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사주속으로] 몰카로부터 안녕하신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몰카로부터 안녕하신가

최종수정 : 2019-07-29 06:21:29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몰카로부터 안녕하신가

요즘은 잠시라도 어디 밖에 나갈 일이 있을 때는 어쩜 그리도 몰 카에 관한 뉴스가 많이 나오는지 공연히 걱정이 되기도 한다. 그래서 다른 장소의 화장실을 사용할 일을 가급적 줄이게 된다.

멀쩡한 사람들이 관음증을 즐기고 있다는 생각을 하면 인간의 격이 이리도 허망한가 하여 몹시 우울해지기도 하다. 인간의 관음증은 어쩌면 무의식적인 욕망일지도 모르겠지마는 카메라 기술이 발달하고 너나할 것 없이 스마트 폰을 지니는 세상이 되었으니 조심할 수밖에 없는 세상이 된 것이다.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은 호텔이나 에어비앤비같은 숙박지에서도 교묘하게 감춰진 몰 카의 피해자가 비일비재하다고 하니 참으로 개탄할 일이다. 인간은 동물인 포유류에 속하지만 따라서 먹고 자고 생식활동을 한다는 점에서는 동물과 다름이 없지만 정교한 언어를 사용하고 심도 있는 사고를 하며 보다 형이상학적인 가치를 추구한다는 점에서 동물이어도 동물과 같을 수는 없다.

그러나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원하든 원하지 않던 동물보다 못한 행동거지를 하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되는데 특히 비정상적 관음증을 즐기는 사람들에 대해 탄식할 지경이다. 도대체 저렇게 사는 것이 인간인가. 하는 회의와 한탄이 들 적도 있다.

그러나 발각된 그들이 멀쩡하게도 우리의 남편이자 형제 가족이라는 점을 어찌해야 할 것인가. 게다가 잘못 대상이 되게 되면 마치 어느 호러 영화의 제목처럼 "나는 네가 지난여름에 한 일을 다 알고 있다."라고 하듯 비밀을 유지할 수가 없는 시대가 되었다.

좋든 싫든 개인이나 기업이나 할 것 없이 몰래 카메라의 작동 범위 안에 놓여 있다고 생각하여 일거수일투족을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하는 시대인 것이다. 사실 이러한 몰 카 외에도 우리나라는 골목골목마다 CCTV가 설치되어 있다. 아마 영국의 런던 다음으로 많은 수라 들었던 기억이 있다.

테러가 빈번하여 테러예방용으로 설치하였다 하는데 우리나라는 우선은 범죄방지용으로 설치하였을 것이다. 요즘은 자동차에도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어 길거리 CCTV의 역할을 겸하기도 한다. 온통 사방이 카메라인 것이다. "네가 한 일을 감출 수는 없다."라는 묵시록인 것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