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윤석열, 정권 사냥개"… 청문보고서 채택 난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野 "윤석열, 정권 사냥개"… 청문보고서 채택 난망

최종수정 : 2019-07-10 12:36:17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장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장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위증 문제, 답변 과정서 혼선… 중대한 흠결 아니다"

野 "윤석열-윤대진, 조폭적 의리… 정권 사냥개" 비난 수위↑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제출 시한이 끝났지만, 여야 공방은 식지 않는 모양새다. 여권은 윤 후보자가 "국민과 함께 할 검찰총장"이라며 보고서 채택을 강조했지만, 야권은 "무자격자"라며 보고서 채택 거부는 물론 청와대의 지명 철회나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10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윤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할 중대한 사유는 어디에도 없었다"며 "그동안 청문회 단골 주제였던 탈세·위장전입·투기의혹·음주운전·논문표절 등 무엇 하나 문제된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윤 후보자에게 제기됐던 위증 문제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사건 본질에 해당하는 내용도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은 '자신의 행위였다'고 증언했다"고 덧붙였다. 답변 과정에 혼선이 있었지만, 중대한 흠결은 아니라는 게 이 원내대표 설명이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가운데 원내대표와 국회부의장 이주영 오른쪽 두 번째 의원 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가운데) 원내대표와 국회부의장 이주영(오른쪽 두 번째) 의원 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하지만 야권은 "부적격하다"며 윤 후보자 비판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국회부의장 이주영 한국당 의원은 같은 날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윤 후보자는 수사 대상자 4명이 자살할 정도로 전 정권 인사를 향한 강압적 수사했고, 압수수색 등 '정권의 사냥개' 역할을 유감없이 수행해왔다는 것을 청문회를 통해 볼 수 있었다"고 맹비난했다.

같은 당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윤 후보자의 완벽한 거짓말과 뻔뻔함을 온 국민이 지켜봤다"며 윤 후보자와 윤 국장의 관계를 '조직폭력배적 의리'에 비유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경우 "공연히 정쟁을 유발하지 말라"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같은 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후보자는 대놓고 거짓말을 하다가 위증 논란을 자초했다"며 "자신의 거짓말을 덮기 위해 내놓은 해명이 또 거짓말로 확인되면서 위증 논란은 증폭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장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장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자는 지난 2013년 법무부 윤 국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해 뇌물수수 혐의 사건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현행 변호사법은 현직 판·검사는 자신이 근무하는 기관에서 취급하는 사건이나 직무상 관련 있는 사건 등의 수임에 특정 변호사를 소개·알선해선 안 된다고 규정한다.

윤 후보자는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자신의 인사청문회에서 "변호사를 소개한 적 없다"고 일관되게 주장했지만, 청문회 막판에 자신이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과거 통화 내용이 공개되면서 후폭풍을 불렀다.

하지만 청와대는 현재 국회에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다는 입장이다. 인사청문회법상 국회는 대통령이 인사청문요청안을 제출하면 20일 이내에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한다. 또 국회가 시한까지 보고서를 송부하지 못 할 경우 대통령은 10일 이내 범위에서 기간을 정해 보고서를 보내 달라고 요청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0일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고, 국회의 보고서 송부 기한은 9일로 끝났다.

다만 야당의 거센 반발은 물론 여권 내부에서도 윤 후보자가 사과해야 한다는 소신 발언이 나오면서 보고서 채택 여부는 난망할 것으로 보인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