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에 선긋기 나선 벅스·플로·지니뮤직·바이브…"참담함 느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멜론'에 선긋기 나선 벅스·플로·지니뮤직·바이브…"참담함 느껴"

최종수정 : 2019-07-09 16:04:49

최근 수십억원대 저작권료를 빼돌린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멜론'에 대해 경쟁 음원 서비스 플랫폼들이 공동 비판하며 선을 그었다.

국내 최대 음원서비스 멜론은 2009∼2011년 유령음반사를 통해 실제 저작권자들에게 돌아갈 저작권료 가운데 일부를 빼돌리는 방법으로 수십억원을 가로챈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는 지난5월 27일 서울 강남구 소재 옛 로엔엔터테인먼트 사무실(현 카카오M)을 압수수색했다.

벅스·플로·지니뮤직·바이브 등 4개 음악 서비스 플랫폼은 9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최근 멜론에서 저작권료를 빼돌린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작금의 상황에 대해 형언하기 어려운 참담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아울러 "음악 서비스 제공에 있어 신뢰의 근간이 돼야 하는 정산과정에서 불법행위가 발생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음악 서비스 플랫폼들이 다년간 노력하며 쌓아온 업계의 신뢰를 심각하게 훼손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그 영향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음악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문화체육관광부 및 신탁4단체와 함께 서비스와 정산의 투명성 제고를 위한 방안 수립 및 이행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서비스 정산에 대한 감사를 포함해 신뢰 회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