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갑 장관, 일자리 지원 추경 1조4000억원 통과 촉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재갑 장관, 일자리 지원 추경 1조4000억원 통과 촉구

최종수정 : 2019-07-08 14:36:15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8일 오전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경예산안 관련 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8일 오전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경예산안 관련 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은 8일 일자리 지원을 위해 편성한 추가경정예산 1조3928억원의 국회 통과를 당부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중소기업의 청년 채용을 촉진하기 위한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 규모를 3만2000명으로 확대하고, 신중년 인생 3모작을 지원하고자 경력형 일자리와 사회공헌 일자리를 확대하겠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 장관은 또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을 위한 특화 훈련과정도 확충하고, 고용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의 노동자와 사업주에게는 고용유지지원금과 생활안정자금 융자를 추가 지원하겠다"고 알렸다.

이 장관은 고용안전망 확충과 직업훈련 지원 확대에도 추경을 투입하겠다고 전했다. 구직급여 지원대상을 11만명 늘려 현장수요에 대응하고, 내일배움카드 지원 인원을 2만명 추가해 실직자 재취업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또 직업훈련에 참여자의 부담을 덜기 위해 생계비 대부도 확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부는 올 하반기 주요 현안 과제는 ▲주 52시간 근로제 안착 ▲최저임금 현장안착 ▲건설업 추락사망사고 중심의 산업재해 축소를 선정했다. 특히 주 52시간제의 경우 언론·버스 등 특례제외업종이 선별적 계도기간 내에 제도 준수를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최저임금은 준수지원센터 활동을 강화하고 일자리안정자금 지원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 장관은 "최저임금 결정의 합리성과 객관성, 공정석이 제고할 수 있도록 결정체계 개편과 최저임금위원회의 기능 강화에도 국회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노동계 파업 관련 "국민의 우려가 크다"며 "노사가 대화와 타협으로 합리적인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조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회는 이날 열악한 집배원 근로환경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 집배원 안전사고는 2010년 259건에서 2018년 781건으로 3배가량 증가했다. 신 의원은 이 장관에게 "이같은 사고 증가는 과로 때문"이라며 "노동부가 침묵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현재 전국우정노동조합은 9일 예정한 총파업 돌입 여부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정노조는 ▲토요일 집배 폐지 ▲주 5일제 근무시행 ▲집배원 인력 2000명 증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