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日 수출규제 해결 위한 방일단 파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국회, 日 수출규제 해결 위한 방일단 파견

최종수정 : 2019-07-08 13:19:10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문희상 의장 왼쪽 두번째 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문희상 의장(왼쪽 두번째)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예산특위 이번주 가동 합의… 추경 심사 돌입

경제토론회·국감 비롯 구체적 구성에는 이견

국회가 이달 중 일본 수출규제 해결을 위한 초당적 방일단을 파견한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인영(더불어민주당)·나경원(자유한국당)·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8일 오전 의장-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한민수 국회의장 대변인은 회동 후 "문 의장이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고 제안했고,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견 없이 이달 중 초당적 국회 방일단을 파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보복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국회 차원 결의안도 오는 18~19일 예정한 본회의에서 처리할 방침이다.

문 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 3인은 이날 방일단 파견 논의와 함께 ▲국회 방북단 구체화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법안 처리 ▲경제원탁토론회 구성 ▲북한 목선 국정감사 ▲정치개혁특별위원회·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 배분 ▲윤리위원회 재구성 등 6월 임시국회 의사일정도 추가 협상했다.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을 위한 국회 방북단 구성은 문 의장이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국회는 다음 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에서 방북단 추진 항목을 확정할 예정이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1일 여야 5당 대표와의 '초월회' 모임에서 ▲남북 국회회담 ▲한반도 비핵화 ▲대북인도적지원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 현안을 논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한 바 있다.

국회는 또 의장 주재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매주 월요일 정례화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추경과 관련해선 이번 주부터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가동하기로 했다. 정부가 지난 4월 제출한 6조7000억원 규모 추경은 본격적인 심사에 들어간다. 다만 추경 처리 최종 시한은 정하지 못했다. 국정감사도 민주당의 반대로 이견을 좁히진 못했다.

경제토론회는 15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등을 불러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구체적 방안을 두고는 의견이 일부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문 의장은 경제토론회에 대해 "언제쯤 어떻게 할지 (3당) 원내대표가 윤곽을 잡아달라"며 "정치적 공방으로 치우치면 안된다"고 당부했다. 현재 경제상황에 대한 냉철한 진단과 해법·대안을 제시하는 토론회가 돼야 한다는 게 문 의장 설명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