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책] 보물탐뎡 外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새로나온 책] 보물탐뎡 外

최종수정 : 2019-07-07 14:36:31

◆보물탐뎡

장수찬 지음/김영사

 새로나온 책 보물탐뎡 外

"돈 200냥을 주고 영영 무(無) 상관하기로 한다", "네가 네다섯 달을 허무하게 보내면 장차 쓸모없는 인간을 면치 못할 것", "품행은 매우 좋으나 기쁘면 장난스럽게 웃는다"

조선시대 이혼 합의서에 담긴 쿨한 사연부터 아들을 걱정하며 쓴 어느 아버지의 편지, 구한말 영어학교 학생의 성적표까지. 책은 저자가 직접 수집한 고문서와 서책 컬렉션을 소개하며 독자들을 고서 수집의 세계로 이끈다. '기록 덕후'라고 불릴 만큼 기록을 중요하게 여겼던 우리 선조들은 신분이나 지위, 나이나 성별과 관계없이 수많은 기록문서와 책을 남겼다. '조선왕조실록'에는 왕의 일거수일투족은 물론이거니와 '왕이 쓰지 말라 했다'는 내용까지 기록돼 있다. 낡은 종이 뭉치를 통해 본 선조들의 삶과 애환. 264쪽. 1만4900원.

◆뉴욕타임스 부고 모음집

윌리엄 맥도널드 편저/윤서연 외 6명 옮김/인간희극

 새로나온 책 보물탐뎡 外

빅토리아 여왕, 아인슈타인, 마이클 잭슨 등. 책에는 세계사적인 인물이 사망할 당시 뉴욕타임스에 실렸던 부고 기사들이 망라돼 있다. 사망이라는 엄숙한 순간에 맞춰 작성된 문장들은 한 인물에 대한 가장 응축된 콘텍스트가 된다. 영웅이든 악당이든 역사 속으로 비상한 인물만을 선별해 다뤘다. 세계 근현대사를 관통하는 기념비적인 작품. 720쪽. 2만5000원.

◆앤디 워홀은 저장강박증이었다

클로디아 캘브 지음/김석희 옮김/모멘토

 새로나온 책 보물탐뎡 外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은 자폐증을, 메릴린 먼로는 경계성 인격장애를, 조지 거슈윈은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를 갖고 있었다. 사람은 누구나 삶의 어느 시기에 강박적인 사고나 행동, 정서적 격동에 시달릴 수 있다. 유명인들의 업적은 이들의 병적성향과 어떤 관계가 있을까. 정상과 비정상을 가르는 경계는 어디일까. 책은 21세기 심리학과 정신의학의 렌즈를 통해 현대 역사와 사회 문화에 깊은 발자취를 남긴 인물들의 삶과 정신상태를 들여다본다. "춤추는 별을 탄생시키려면 자기 안에 혼돈을 품고 있어야 한다"는 니체의 명제를 삶으로 증명해낸 사람들의 이야기. 393쪽. 1만5000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