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책] 대멸종 연대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새로나온 책] 대멸종 연대기

최종수정 : 2019-07-07 14:03:45

 새로나온 책 대멸종 연대기

피터 브래넌 지음/김미선 옮김/흐름출판

지구사에는 총 5번의 대멸종이 있었다. 대멸종은 지구의 종 절반 이상이 약 100만년 이내에 멸종하는 사건으로 정의된다. 지난 5월 '생물다양성과학기구'는 프랑스 파리에서 '지구평가보고서'를 발표하며 인간의 활동으로 인한 동·식물 서식지 감소와 기후변화 등으로 지구가 대멸종에 직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인류는 자연에 순응하는 대신 환경을 인간 종에 맞게 뜯어고치며 살아왔다. 대량생산과 대량소비가 이어졌고 그 결과 지구 온난화와 서식지 파괴가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다. 생물다양성과학기구는 생물 멸종이 전례 없는 속도로 진행되면서 전체 동·식물 종의 8분의 1인 100만종 이상이 멸종위기에 처했다고 보고했다.

더 이상의 생물 멸종을 막기 위해서는 인간이 생산하고 소비하는 방식에서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저자는 말한다. 지난해 말, 영국에서 시작된 '멸종저항운동'은 세계 각국으로 퍼져 나가며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 급감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높이고 있다. 공룡에게나 벌어진 일인 줄 알았던 대멸종이 이제 인류의 미래를 위협하는 가장 무서운 장애물이 된 것이다.

인간의 문명은 기후의 참을성을 끊임없이 시험하고 있다. 저자는 인류가 너무 늦기 전에 기후의 한계점이 무엇인지 반드시 찾아내야 한다고 말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멸종의 원인으로 '행성 충돌'을 꼽는다. 행성이 지표면에 구멍을 내는 순간 거대한 쓰나미와 함께 땅이 갈라지고 화산이 폭발하며 지각이 변동할 것이라 상상한다. 지표면 위에 얇게 발려 있던 생물이 순식간에 사라지는 블록버스터 재난 영화의 한 장면을 떠올린다. 지구에 살던 공룡을 죽인 게 정말 소행성이었을까.

현대 과학자들은 기후 변화가 지구상의 대멸종을 촉발했을 것이라고 의심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 '탄소'가 있다고 확신한다. 온난화, 오존층 파괴, 미세플라스틱 오염, 해양 기온 상승 등. 여섯 번째 대멸종을 앞둔 인류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고. 448쪽. 2만2000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